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동 '조국수호'에 대학로는 '조국 퇴진' 대학생 집회

'전국대학생연합조국규탄촛불행동위원회'(전대연)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열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대학생연합조국규탄촛불행동위원회'(전대연)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열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서울 서초동에서 '조국 수호' 집회가 열리는 동안,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12일 오후 고려대와 부산대, 연세대 등 대학교 학생들이 만들었다는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 집회 집행부’(전대연)는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 집회'를 진행했다.  
 
집회에는 약 200여명이 참여했다. 중장년층도 참가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피켓을 들고 무대 앞에 앉았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OUT’ ‘문재인 OUT’ ‘자진해서 사퇴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내가 한 말 못 지킨 자 법무장관 내려와라’ ‘평등 공정 외치더니 결과 정의 어디 갔냐’는 등의 구호가 제창됐다.

 
집회 주최 측은 이날 발표한 시국성명서를 통해 ▶인사권자는 책임지고 조국 장관을 파면시키고 검찰에 어떤 압력과 회유도 하지 말 것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으로 인해 발생한 사회적 혼란과 국민적 분노에 대해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낼 것 ▶조국 장관은 자신의 무리한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장관직에서 물러나 충실히 수사를 받을 것 등을 요구했다.

 
이번 집회는 지난 3일 개천절 집회에 이어 전대연 측에서 주최한 2번째 집회다. 전대연은 지난달 19일 열린 고려대 4차 집회와 연세대 촛불 집회 집행부 등으로 구성된 단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