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서정, 착지 실수로 세계선수권 도마 8위

'도마 공주' 여서정(17·경기체고)이 2020 도쿄올림픽 전초전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도마 8위를 기록했다. 
  
12일 슈투트가르트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도마 여자 결선을 뛰고 있는 여서정. [AFP=연합뉴스]

12일 슈투트가르트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도마 여자 결선을 뛰고 있는 여서정. [AFP=연합뉴스]

여서정은 12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한스마르틴슐라이어할레에서 열린 제49회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여자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183점을 획득해 참가 선수 8명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5위였 여서정은 착지 실수로 8위까지 떨어졌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6.2점의 신기술 '여서정(도마를 짚은 뒤 공중에서 2바퀴 비틀기)'을 펼쳤다. 그러나 착지 때 주저앉으면서 낮은 실시 점수에 0.3점 감점을 받아 13.933점에 그쳤다. 2차 시기에선 난도 5.4점짜리 기술을 펼쳐 14.433점을 기록해 평균 점수가 14.183에 그쳤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이자 작년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미국 체조 요정 시몬 바일스(22)가 15.399점의 압도적인 점수로 우승했다. 바일스는 이번 대회 단체전, 개인종합에 이어 세 번째 금메달을 땄다. 바일스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만 통산 23개의 메달(금 17개, 은 3개, 동 3개)을 획득했다.  
  
2019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여자 도마 결선 결과

2019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 여자 도마 결선 결과

여서정을 비롯해 함미주·엄도현(이상 경기체고), 이윤서(서울체고), 김주리(광주체고), 이은주(강원도체육회)로 이뤄진 여자 기계체조 대표팀은 지난 6일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 합계 156.662점으로 16위를 기록, 이번 대회 단체전 9위 안에 들지 못해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남자 마루운동 결선에 나선 김한솔(24·서울시청)은 13.833점을 받아 출전 선수 8명 중 7위에 올랐다. 13일 밤에는 '도마의 신' 양학선(27·수원시청)이 남자 도마 결선에 나가 금메달을 노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