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한미훈련, 규모‧방식 무관…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

지난해 경북 포항 독서리 해안에서 열린 한미 연합상륙훈련. [연합뉴스]

지난해 경북 포항 독서리 해안에서 열린 한미 연합상륙훈련. [연합뉴스]

 
북한은 13일 한미 연합훈련은 “규모와 형식이 어떠하든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데이비드 버거 미해병대 사령관이 지난 4일 연중 한미 해병대 간 훈련을 지속해서 시행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북남, 조미 수뇌(북미 정상) 회담이 진행된 후인 지난해 6월 이른바 ‘해병대 연합훈련의 무기한 유예’를 선언하면서 마치고 우리와의 합의를 이행하는 듯이 말장난을 피워왔다”며 “우리와 국제사회를 기만하기 위한 생색내기”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대세에 역행하는 무모한 군사적 적대행위가 초래할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남측의 미국산 무기 반입을 재차 비난하면서 동시에 미국에 대해서는 “조선반도(한반도)를 저들의 이익 실현을 위한 대결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한미연합훈련 등의 중단을 촉구하며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