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로에 모인 대학생들 “이중적·위선적 조국, 파면하라”

‘전국대학생연합조국규탄촛불행동위원회’(전대연)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열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대학생연합조국규탄촛불행동위원회’(전대연)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열면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대학생들이 대학로에서 ‘조국 퇴진’ 시위를 열았다. 이날 집회는 지난 3일 제1차 연합집회에 이어 2번째 열린 대학생 연합 집회다.
 
12일 고려대와 부산대, 연세대 등 80여 개 대학교 학생들이 모인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집행부’(전대연)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 동숭동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조국 퇴진 대축제’ 집회를 열고 조 장관의 파면을 요구했다.
 
집회에는 오후 6시30분 기준 200여명이 참여했다. 주최 측은 “위선적인 사회가 아닌 공명정대하고 균등한 기회가 보장되는 사회를 원한다”면서 “이중적 행태로 사실상 국민 위에 군림하는 위선적인 조국 장관을 신뢰할 수 없으니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을 파면하고 국정조사하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조사에 연루된 조 장관의 손에 대한민국 법과 검찰의 정의를 맡길 수 없다”면서 “진영과 이념을 떠나 상식과 양심, 도덕이 바로 선 사회를 위해 궐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어떤 압력이나 개입하지 말고, 국민적 분노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 성명을 내라”고도 덧붙였다.
전대연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여는 가운데 무대 뒷편으로 ‘조국을 구속하라’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전대연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앞 도로에서 ‘조국 사퇴를 위한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를 여는 가운데 무대 뒷편으로 ‘조국을 구속하라’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주최 측은 또 조 장관 자녀를 향해 “우리와 함께 사는 청년으로서 당신에게 생각하는 평등, 공정, 정의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서초동 일대에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 행태를 규탄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조국 수호’ 집회와 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의 ‘조국 반대’ 맞불 집회가 열렸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앞에서 열린 전대연 주최 조국 법무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의 모습.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앞에서 열린 전대연 주최 조국 법무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의 모습.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