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네시스3R 1위 나선 대상1위 문경준 "최진호 조언듣고 도움"

12일 열린 3라운드 2번 홀에서 퍼트 라인을 살피고 있는 문경준.[KPGA]

12일 열린 3라운드 2번 홀에서 퍼트 라인을 살피고 있는 문경준.[KPGA]

 11일 인천 연수구 잭니클라우스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2라운드.
 

"올 시즌 목표인 전 경기 컷 통과 기뻐"
"5타 차 선두지만 최종일에도 내 경기 할 것"
추격자 입장 이수민 "지난해에도 5타차 역전 승부, 아직 끝나지 않았다"

 4언더파 공동 4위로 컷 통과를 한 문경준은 잠을 제대로 청하지 못했다. 문경준은 "제네시스 대상이나 상금왕을 생각해 잠을 못 이룬 게 아니다. 올 시즌 목표였던 전 대회 컷 통과를 이뤄내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문경준은 올 시즌 14개 대회에 통과해 모든 대회에서 컷 통과를 했다. 우성종합건설아라미르CC대구경북오픈 공동 4위 등 톱 10에 여섯 차례 들면서 제네시스 대상 부문 1위(3526점)에 올라 있다. 
 
 공동 4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문경준은 3라운드에서 데일리베스트인 4언더파를 기록했다.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다. 홀마다 바람의 방향이 다른 악조건 속에서 나온 노련미가 돋보인 플레이였다. 챔피언 조에서 출발해 3라운드에서만 각각 5오버파, 8오버파, 9오버파를 잃고 무너진 박정민(공동 5위), 윤성호(공동 15위), 이민우(공동 27위)와는 비교가 됐다. 문경준은 "바람 때문에 힘든 하루였다. 1,2번홀에서는 티샷 실수가 나왔는데 파로 막아내면서 흐름을 잘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3언더파 공동 2위 윤상필, 권성열에게 5타 차 선두다. 문경준은 최종 라운드에서도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키면 2015년 매경오픈 이후 4년5개월 만에 통산 2승을 기록하게 된다. 문경준의 상금랭킹은 13위(2억1356만원)이지만 우승 상금 3억원이 걸려 있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다른 선수의 성적에 따라 상금왕도 바라볼 수 있다. 문경준은 "설렌다. 대한민국 최고 골프 대회의 우승을 그 어느 선수라도 마다할 이유는 없다"며 "사실 이번 대회 시작 전 최진호 선수와 함께 식사를 했다. 당시 최진호 선수가 제네시스 대상에 대한 조언을 해줬는데 '부담이 있는 상태로 죽기 살기로 욕심 내면 안된다. 모든 것을 내려 놓고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타이틀이 찾아오더라'고 말해줬다. 최대한 생각하지 않고 내 경기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진호는 2016~2017년에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다. 
제네시스 대상 부문 2위에 올라 있는 이수민은 최종일에 6타 차 열세를 딛고 역전 우승에 도전해야 하는 상황이다. [KPGA]

제네시스 대상 부문 2위에 올라 있는 이수민은 최종일에 6타 차 열세를 딛고 역전 우승에 도전해야 하는 상황이다. [KPGA]

 
제네시스 대상 2위(3490점), 상금랭킹 1위(4억3634만원)에 올라 있는 이수민은 2언더파 4위로 추격전을 예고했다. 문경준에 이어 대상 부문 2위에 올라 있는 갈길 바쁜 이수민으로서는 마지막 날 추격에 부담이 느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수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작년에도 마지막 날 이태희 선수가 5타 차이를 뒤집었다고 들었다. 이제 하루 남았다.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무리하지는 않겠지만 최대한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겠다. 파5홀에서 타수를 줄여야 하고 그린에서 그린스피드에 빨리 적응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PGA) 투어에서 아시안 국적 선수 최초로 신인왕에 오른 임성재는 1언더파 공동 5위, PGA 투어에서 활동 중인 이경훈은 1오버파 공동 11위다. 
 
JTBC골프에서 대회 최종 4라운드를 13일 오전 11시부터 생중계한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