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레일 “과선교 철판, 바람에 기장역 전차선 덮쳐…인명피해 없어”

코레일 직원들이 12일 오후 태풍 하기비스 간접 영향으로 떨어진 과선교 철판에 맞아 전차선이 끊어지며 열차 운행이 중단된 부산 기장군 기장역 선로에서 보수작업을 벌이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코레일 직원들이 12일 오후 태풍 하기비스 간접 영향으로 떨어진 과선교 철판에 맞아 전차선이 끊어지며 열차 운행이 중단된 부산 기장군 기장역 선로에서 보수작업을 벌이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영향으로 인한 강풍에 철판이 날아가 동해선 전차선에 떨어졌다. 이에 동해선 전동차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12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께 부산 기장군 기장읍 기장과선교에 붙어있던 철판이 강풍에 날아가 교량 아래 동해선 전차선에 떨어졌다.
 
이 사고로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에 스파크가 일면서 선이 끊어져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
 
사고 당시 이곳을 지나던 무궁화호가 선로 위로 떨어진 전차선을 발견하고 운행을 멈추고 사고 사실을 신고했다.
 
무궁화호에는 20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나 별다른 사고는 없었고 전차선을 정리하는 1시간 44분가량 운행이 지연됐다.
 
사고가 나자 코레일은 긴급 복구에 나서 선로 위로 떨어진 전차선을 정리한 뒤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전동차 운행을 부분 재개했다. 전차선이 필요 없는 일반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
 
코레일은 이날 11시 이후 부전역에서 신해운대역까지만 전동차를 운행하고 이후 구간은 연계버스를 이용해 승객을 수송하고 있다.
 
코레일은 이날 오후 7시께 끊어진 전차선을 완전히 복구하는 등 열차 운행을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선로에 떨어진 전차선을 정리하는 1시간 30분가량 11대의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며 “부산지역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