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동 마지막 촛불 집회 날, 검찰은 정경심 다시 불렀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12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12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서울 서초동 ‘조국 수호·검찰 개혁’ 촛불 집회 날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다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1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앞 일대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9차 집회가 예정돼 있다.
 
검찰은 8차 집회가 열린 5일에도 정 교수를 2차로 소환해 조사했다. 당시 정 교수는 오전 9시에 출석해 오후 11시 55분쯤 귀가했고, 집회는 오후 2시쯤부터 시작해 오후 9시 20분쯤 끝났다. 집회 주최 측은 “검찰이 정 교수가 아픈 걸 알고도 무리하게 조사를 하고 있다”며 정 교수가 조사를 받고 있는 검찰청사를 향해 “정경심 교수님 힘내세요” “사랑합니다” 등을 참가자들과 연호하기도 했다.  
 
2차 소환 당시 정 교수가 실질적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시간은 2시간 40분이었다. 조서 열람에는 11시간 25분이 소요됐다.
 
12일 4차 조사에서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및 정 교수의 개인 노트북의 행방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4일 검찰이 피의자·참고인 등 사건 관계인의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함에 따라 정 교수의 출석 사실은 사후에 언론에 알려졌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