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배우 쿠바 구딩 주니어, 또다른 성희롱 혐의로 검찰조사 직면

법정 출석한 쿠바 구딩 주니어. [AP=연합뉴스]

법정 출석한 쿠바 구딩 주니어. [AP=연합뉴스]

 
1996년 작 ‘제리 맥과이어’로 아카데미(오스카) 남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쿠바 구딩 주니어(51)가 또 다른 성희롱 혐의로 검찰 조사에 직면했다.
 
11일(현지시간) CNN방송은 맨해튼 지방검찰청이 구딩 주니어에 대해 성범죄 관련 혐의를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구딩 주니어는 이전에도 두 건의 성추행 등 혐의에 연루된 바 있다. 이번에는 29세 여성이 미 뉴욕 맨해튼에 있는 바에서 구딩 주니어에게 성추행 및 성희롱을 당했다며 수사기관에 고소했다.
 
다만 구딩 주니어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구딩 주니어는 전날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진행된 기소 인정 재판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딩 주니어는 1991년 작 ‘보이즈 엔 더 후드’와 1992년 ‘어 퓨 굿맨’, 1995년 ‘아웃브레이크’ 등에 잇달아 출연하며 흑인 성격파 배우로 할리우드에서 입지를 다졌다.
 
2000년대에도 ‘펄 하버’(2001년), ‘아메리칸 갱스터’(2007년)에 출연했고, 2016년에는 미 방송 FX의 O J심슨 다큐멘터리 시리즈에서 심슨 역을 맡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