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사우디에 사드배치하고 3000명 추가파병…일촉즉발 중동

무인기 공습을 받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원유 설비. [로이터=연합뉴스]

무인기 공습을 받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원유 설비. [로이터=연합뉴스]

 
미 국방부가 약 3000여명에 달하는 추가 병력을 중동의 우방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추가 배치키로 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ABC뉴스 등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사우디의 안보를 위해 빈 살만 왕세자 겸 사우디 국방장관에게 미국이 추가병력을 파견하겠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약 3000명의 추가 병력과 함께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를 배치하고, 1대의 공중조기경보기(AEW), 2대의 패트리엇 미사일, 2개 전투비행대대를 추가로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국방부 익명의 관계자 말을 인용, 미 국방부가 지난달 14일 발생한 사우디 원유시설 공습 사건에 대한 대안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추가 병력이 어디에 배치되는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기존에 있던 병력이 이동하고 그 장소에 새롭게 병력을 배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외신은 전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