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신림동서…술 취한 채 여성 쫓아가 현관침입한 남성 검거

[MBC 뉴스데스크]

[MBC 뉴스데스크]

지난달 서울 신림동에서 귀갓길 여성의 뒤를 따라 공동현관까지 들어간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11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A(35)씨를 주거지에서 붙잡아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5시쯤 서울 신림동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 B씨를 뒤따라 공동현관 안까지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당시 자신의 뒤를 밟은 A씨로 인해 당황한 채 공동현관 비밀번호를 수차례 눌렀다. B씨의 남자친구는 수차례에 걸친 비밀번호 입력 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왔다. A씨는 B씨의 남자친구와 마주치자 현장에서 도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A씨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에서 술에 취해 여성의 뒤를 따라간 사실 등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에는 신림동 주택가에서 조모(30)씨가 술에 취한 채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 현관문을 두드리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조씨는 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