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미 캘리포니아, 강제 단전 불구, 곳곳에서 화재

미국 ANF Texas Canyon Station 소방관들이 10 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실마에서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ANF Texas Canyon Station 소방관들이 10 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실마에서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산불 방지를 위해 강제단전 조치에도 불구하고 10일(현지시간) 캘리메사와 샌 브루노산 등 미국 캘리포니아주 곳곳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 정부가초긴장 상태다.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 서던캐리포니아에디슨(SCE) 등 주요 전력회사들은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화재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강제 단전했으나 일부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발생한 화재로 소방관들이 밤새 화마와 맞서고 있다.
10 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실마 (Sylmar)에서 바람에 의한 산불로 고속도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REUTERS=연합뉴스]

10 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실마 (Sylmar)에서 바람에 의한 산불로 고속도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REUTERS=연합뉴스]

 
오클랜드 동쪽 모라가 지역에는 메릴파이어로 불리는 산불이 발화해 약 60에이커(0.24㎢)의 산림이 불에 탔다.
이에 주 경찰은 모라가 일대 주민에게 대피령을 발령했다. 지역 소방당국은 조기 진화에 나서 메릴파이어의80% 정도 진화했다고 전했다. 
 
10 일 캘리포니아 뉴 버리 파크의 산타 모니카 산에서 소방 헬리콥터가 화염에 물을 떨어 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0 일 캘리포니아 뉴 버리 파크의 산타 모니카 산에서 소방 헬리콥터가 화염에 물을 떨어 뜨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또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의 캘리메사 지역에서 일어난 산불이 인근 모바일 홈(이동주택 차량) 단지에 번져 "무수히 많은 응급상황"이 발생했다고 현지 소방당국이 10일 (현지시간) 발표했다.  
 
 KABC-TV에서 제공 한 이 사진은 10 일 칼리 메사 이동 주택들이 화염에 불타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KABC-TV에서 제공 한 이 사진은 10 일 칼리 메사 이동 주택들이 화염에 불타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덥고 건조한 바람이 이 지역에 거세게 불면서 불이 여러 군데로 빠르게 확산해 피해를 키웠다.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캘리메사 지역의 불은 소방대의 항공지원이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빠르게 24채의 주택들을 불태웠다.  
 
AP통신과 현지방송에 따르면 북 캘리포니아 주민 약 130만명, 남부 캘리포니아 약 18만 명 등 150만 명의 주민들이 강제 단전으로 암흑 속에서 밤을 보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PG&E는 전날 밤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에서 강제단전을 했고, 주민 30만 명이 전기 없이 밤을 보냈다. 기상예보관은 이 지역에 최고 시속 110㎞의 강풍이 불었다고 전했다.
 
오클랜드 주민 티아나 파셰는 AP통신에 "이건 밀레니엄이 바뀐 Y2K보다 훨씬 더 심각한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라면서 "주민들이 공포감을 느끼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대형마트와 주유소 등에서 생수와 생필품을 마련하고 차에 유류를 넣느라 길게 줄을 늘어선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10 일 캘리포니아 오린다 극장 (Orinda Theatre) 앞 거리가 강제 단전으로 적막한 모습이다. [AP=연합뉴스]

10 일 캘리포니아 오린다 극장 (Orinda Theatre) 앞 거리가 강제 단전으로 적막한 모습이다. [AP=연합뉴스]

10 일 캘리포니아 브리즈번 근처의 샌 부르노 산 (San Bruno Mountain)에서 소방 헬리콥터가 전력선과 전기 타워 근처에서 물을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0 일 캘리포니아 브리즈번 근처의 샌 부르노 산 (San Bruno Mountain)에서 소방 헬리콥터가 전력선과 전기 타워 근처에서 물을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소노마 카운티에서는 2017년 대형 산불로 40여 명이 숨졌고, 새크라멘토 북부 뷰트 카운티에서는 지난해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캠프파이어로 85명이 숨지는 참사가 있었다.
 
 오종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