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경고 논란, 벤투 "주심 주목받고 싶었던듯"

10일 오후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벤투 감독이 손흥민 경고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벤투 감독이 손흥민 경고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심이 주목받고 싶었던 것 같다."
 

이란 주심, 시간지연 이유로 옐로카드
후반 16분에 6-0 리드, 시간끌기는 아냐
"교체선수 가장 가까운 라인으로 퇴장" 규정
발로 백승호 가격한 스리랑카 선수는 외면

한국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감독은 10일 화성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2차전 스리랑카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8-0 대승을 거뒀지만,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준 주심 아크라미 하산(이란)을 향해 작심발언을 했다.  
 
2골·1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6-0으로 앞선 후반 16분 권창훈(프라이부르크)와 교체됐다. 이 과정에서 페널티 박스 근처에 있던 손흥민은 김신욱(상하이 선화)에게 주장완장을 넘겨줬다.  
 
이 때 주심 아크라미 하산은 손흥민에게 가까운 골라인으로 나가라고 손짓을 했다. 손흥민은 벤치쪽 터치라인 부근으로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뒤 박수를 치며 뛰어 나갔다.  
 
하지만 주심 아크라미 하산은 시간지연을 이유로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벤투 감독은 주심에게 손짓을 써가며 강하게 항의했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 벤투 감독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 벤투 감독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상식적으로, 논리적으로 이해하려해도 주심이 주목받고 싶지 않았나싶다. 어느 누가 60분에 6-0으로 이기고 있는데 시간 끌기를 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경기에서 이슈될만한게 없으니까, 이란에서 오신 분이 ‘나 서울에 가서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어. 내가 주인공이야’라고 하고 싶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믹스트존에서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을 끄는 행동을 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난 충분히 뛰어나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심판의 결정을 존중해야한다. 받지 말아야할 경고를 받은건 내 잘못”이라고 말했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 후반전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가며 경고를 받자 어이없는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 후반전 손흥민이 교체되어 나가며 경고를 받자 어이없는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월 국제축구평의회는 새규정을 발표하며 ‘교체선수는 가장 가까운 라인으로 퇴장하는 규정’도 신설했다. 플레잉 타임을 늘리기 위한 방안이다. 
 
하지만 한국이 6골이나 리드하는 상황에서 주심이 경고를 준 것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반면 이날 후반 9분에 스리랑카 선수가 발로 백승호(다름슈타트)의 가슴을 가격했는데도 주심은 옐로카드를 꺼내지 않았다. 월드컵 예선에서 경고 2장을 받으면 한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는다. 
스리랑카 선수가 후반 9분 백승호를 발로 가격하고 있다. 주심은 옐로카드를 주지 않았다. [사진 MBC 캡처]

스리랑카 선수가 후반 9분 백승호를 발로 가격하고 있다. 주심은 옐로카드를 주지 않았다. [사진 MBC 캡처]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