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태풍 '미탁' 피해 이웃돕기 성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 복구를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1일 문 대통령 내외가 태풍 피해 이웃돕기 성금 금일봉을 희망브리지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연이은 태풍 피해로 실의에 잠긴 지역 주민들을 위로하고 하루빨리 삶의 터전을 복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성금을 냈다고 희망브리지 측은 밝혔다.
 
성금은 제18호 태풍 ‘미탁’을 비롯해 ‘링링’, ‘타파’ 등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를 본 동해안, 강원, 경남지역 등의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활동 및 피해복구 지원에 사용된다.
 
희망브리지 측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도 수재민들을 위한 성금을 모아 기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4월 10일 강원도 산불로 큰 피해를 본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구호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당시 노 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은 4773만원의 성금을 모아 기탁했다  
 
희망브리지는 삼성그룹 20억원, 유니클로 1억원, 한국가스공사ㆍ방송인 유재석 5천만원, 한국수출입은행ㆍ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3천만원 등 각계에서 1만3천593건의 기부가 이뤄져 성금 24억3천여만원이 모였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10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시와 경북 울진군, 영덕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올해 들어 태풍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지난달 태풍 ‘링링’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태풍으로 경북 울진군에는 사망자 4명이 나온 가운데 도로 124곳ㆍ하천 98곳 등이 피해를 봤고 산사태도 25곳에서 발생했다. 강원 삼척시와 영덕군에는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