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인터뷰 유출' 조사 나서는 KBS…기자들 "누구를 의식한 조치인가"

 
[사진 유튜브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캡처, 연합뉴스]

[사진 유튜브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캡처, 연합뉴스]

"KBS가 지난달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 차장과 한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이 KBS 내부에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KBS 경영진이  '조사위원회' 구성 방침을 밝히자 KBS 기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수사의 핵심 인물인 김 PB와의 인터뷰를 내보내면서 위와 같은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그러자 방송 다음날 KBS 경영진이 곧바로 외부인사를 포함한 조사위원회를 만들기로 한 겁니다. 진상조사 동안 조 장관 관련 취재는 새로 구성할 '특별취재팀'에 맡긴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에 KBS 기자들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사내 게시판에는 "누구를 의식한 조치냐", "우릴 기레기로 만들었다"는 글이 이어졌다고 합니다. 성재호 KBS 보도국 사회부장은 "(검찰 취재는) 취재원이 수사 과정에서도 일관성 있게 같은 진술을 하는지 확인해 보는 수단"이라며 유 이사장의 주장에 반박하면서 보직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가 기자들에 대한 외압이 될 수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조 장관을 비판하면 무조건 개혁 대상이냐"고 묻기도 합니다. 한 네티즌은 "공영방송의 본분을 잊지 말아달라"는 응원성 댓글을 남겼습니다. "권력에 부화뇌동하지 않고 국민들에게 진실을 전하는 것이 공영방송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강조합니다.
 
한편 이번 조사를 통해 유 이사장이 제기한 의혹의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 의견을 모았습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증거인멸이 맞다"는데…불리한 증언 쏙 뺀 '유시민의 알릴레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조국 비판하면 무조건 개혁 대상이라며 선전포고…검찰도 개혁하라 하고, 언론도 개혁하라 하고…곧 광화문에 모인 시민들 다 개혁하자 하겠네?"

ID 'mous****'

 
#네이버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따져 해명해야 합니다. 자신들에게 불리한 게 조금이라도 나오면 무조건 안 했다고 하면서, 남일에는 작은 거라도 꼬투리 잡으려 한다면 어떤 생각이 들겠습니까."

ID 'jang****'

#네이버
"부화뇌동하는 KBS가 진심 부끄럽군요. 최소한의 양심있는 기자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합니다. 정말 요즘 뉴스를 보면 안타깝습니다. 공영방송은 신문과 달리 공공재라는 것을 명심하고 불편부당의 원칙을 세워주십시오. 훗날 부끄럽지 않은 발자취를 남기세요."

ID 'mkja****'

#네이버
"유시민 한마디에 방송국 전체가 비상이 걸리고 부랴부랴 비위 맞추느라 동분서주하는 꼴이란. 유시민이 저 정도로 높은데 조국은 완전 옥상옥이 맞을 터... 언론의 본분은 진실을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 제일의 책무인데…홍위병으로 전락해 그저 집권층 눈치 보기에 바쁘니. 언로가 막히면 국가는 망한다."

ID '102y****'

 
#네이버
"유시민은 증거인멸 피의자 데리고 내로남불 관점으로 여론을 만든 것."

ID 'sunn****'

 
#네이버
"중심을 잃었으면 조용히나 있든가 뭐 하자는 건지... 한투PB 녹취 전문 공개된거 보니…그것이 인터뷰인가? 유도심문이지! 그것도 유리한 것만 공개하고 정말 어이가 없다. 하루도 못 가 들통날 행동을 왜 하나? 자기는 뭔 짓을 해도 괜찮고 남에겐 칼 같은 잣대 들이대고, 유유상종 이라더니…알릴레오? 숨길레오가 맞겠다!" 

ID 'momo****'


김혜린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