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휴대전화 사용 허용 후 병사 일탈 줄어"

일과 후 병사들에게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한 이후 영내폭행, 군무이탈, 성범죄 등 일탈 행위가 줄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실시에 따라 병사들이 통화와 문자메시지 전송, 인터넷 강의 시청 등 자유롭게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실시에 따라 병사들이 통화와 문자메시지 전송, 인터넷 강의 시청 등 자유롭게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육군본부의 국정감사 업무보고에 따르면 지난 5월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사병 휴대전화 시범운용 영향분석 연구 결과 올해 휴대전화 시범 운영으로 영내폭행은 16%, 군무이탈은 11%, 성범죄는 32%가 감소했다.  
 
또 휴대전화 사용으로 간부와 소통이 활성화됐다는 인식은 기존 57% 수준에서 84%까지 늘었다. 외부와 소통 활성화 역시 66%에서 97% 늘었다고 평가됐다.
 
소위 관심병사로 불리던 부적응 병사도 감소했다. 도움병사 지정은 9.2%, 배려병사 지정은 0.8%가 줄었다. 도움병사는 적극적인 도움을 주면 복무 적응이 가능한 자살우려·고위험군 병사, 배려병사는 교육이나 상담 등 세심한 배려를 통해 군복무 적응이 가능한 병사를 의미한다.
휴대전화 사용에서 사이버 도박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 범죄 등 역기능이 일부 나타났지만 소통 증대 등 순기능이 더 크다는 게 육군의 평가다. 육군은 '3득(소통·학습·창조적 휴식) 장려, 3독(도박·음란·보안위반) 차단 운동'을 시행하고, 유해사이트 차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병사 평일 외출 제도 전면시행 첫날인 지난 2월 1일 오후 강원 화천군 화천읍에서 병사들이 일과를 마치고 외출을 나와 햄버거를 먹고 있다.[뉴스1]

병사 평일 외출 제도 전면시행 첫날인 지난 2월 1일 오후 강원 화천군 화천읍에서 병사들이 일과를 마치고 외출을 나와 햄버거를 먹고 있다.[뉴스1]

육군은 또 '병사 평일 일과 후 외출'이 전면 실시된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중간 점검을 벌인 결과 월 평균 14만7000명의 병사들이 외출해 총 44억1000만원을 지출했다고 밝혔다. 1인당 비용으로 환산하면 병사 1명 당 평균 3만원을 사용한 셈이다. 이들의 외출 목적은 개인용무 50.2%, 단결활동 40.2%, 자기개발 5.5%, 면회 2.1%, 병원진료 2% 등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병사들의 평일 일과 후 외출로 양질의 자기개발 여건 보장이 보장되고, 부대 주변의 상권 활성화로 민·군 상생효과를 창출했다고 평가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