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IST원장, 조국 딸 허위인턴 의혹에 “관련자 빠른 징계 검토“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에게 인턴 증명서를 발급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 모 KIST 기술정책연구소 소장에 대해 “빠른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가출연연구기관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당초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소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지 않을 것이냐’라고 질문하자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박 의원이 ‘확인된 사실관계만으로도 KIST가 명예회복을 해야 할 일이 산적하지 않냐’라고 거듭 묻자 징계 검토 의사를 밝혔다.
 
이 원장은 ‘이메일을 통해 인턴 증명서를 보냈다고 하는데, 이 소장의 이메일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인장 표시는 돼 있지 않고 개인사인만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 원장은 KIST 관내 조형물 뒷벽에 조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것과 관련, ‘권력층 자녀가 아니면 가능한 일이겠냐’는 김성태 한국당 의원의 지적에는 “절차상 하자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3~5일간 스쳐간 인턴이고 증명서도 허위인데, 그런 사람 이름이 조형물에 있는 게 부끄럽지 않나’라는 김경진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는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였다.
 
조씨는 고려대 재학시절인 2011년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학부생연구프로그램에서 인턴 활동을 한 뒤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당시 자기소개서에 “KIST에서 3주간 인턴 활동을 했다”고 적었다. 하지만 KIST 출입기록이 3일에 불과하고, 인턴 기간이 해외 의료봉사활동 기간과 겹쳤다는 점에서 허위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