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 고교 과학실 표본 깨져 포르말린 누출…850명 전원대피

경기도 수원시의 한 고교에서 독성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등 85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포르말린은 접착제와 플라스틱 등 수지 합성원료 외에 소독제·살균제·살충제로도 사용된다.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한 고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등 85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진 경기소방재난본부]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한 고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등 85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진 경기소방재난본부]

 
11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8분쯤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학생 7명과 교사 1명 등 8명이 기침과 두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학교 학생 750명과 교직원 100명 등 850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사고는 이 학교 과학실에서 발생했다. 학생 3명과 교사 1명이 과학실 표본을 정리하던 과정에서 실수로 포르말린 2ℓ가 담긴 액체표본이 깨졌다고 한다. 학교 관계자는 "포르말린이 담긴 액체 표본 바닥이 깨지면서 종이컵 반 정도(170㎖)의 포르말린이 누출돼 유리병을 뒤집어 놓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과학실 표본 깨져 포르말린 종이컵 반 정도 누출 

신고를 접한 소방 당국은 학교 측에 "전원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또 학교로 출동해 학교 반경 50m에 1차 통제선을 설치했다.
 
안전장비를 갖춘 소방대원이 과학실로 들어가 확인한 결과 실제로 종이컵 반 정도의 포르말린만 누출된 상태였다고 한다. 소방당국은 탄산수소나트륨 등으로 포르말린을 제거할 예정이다.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한 고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등 85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농도 측정을 앞둔 소방관들 [사진 경기소방재난본부]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한 고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전교생 등 85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농도 측정을 앞둔 소방관들 [사진 경기소방재난본부]

 
소방당국이 과학실 내부와 학교 안 포르말린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럼에도 학생들은 운동장 등 사고 지점에서 떨어진 곳에 한동안 머물렀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과학실 등에 포르말린 농도는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만약을 대비해 전체적으로 재점검하는 등 상황을 더 지켜본 뒤 출입금지 등을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