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윤석열 접대 없었고 윤중천 거짓말…靑도 같은 결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한겨레21 보도와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는 11일 “취재 결과 접대는 없었고 윤씨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중천 성 접대로 시끄러웠던 당시 언론에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저도 (해당 내용을) 접하긴 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한겨레 보도대로 윤중천씨가 그런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한겨레는 그 (검찰 수사) 과정이 충분했는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씨는 이어 “결국 결론이 중요하다. 제가 당시 별도로 취재한 바로는 접대가 없었다”면서 “거론되는 도시(강원도 원주)를 평생 한 번인가, 물론 윤중천씨와는 무관하게 갔었던 것으로 취재했었다. 청와대도 인사검증 과정에서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친여 성향 방송인으로 ‘조국 정국’에서 검찰 개혁을 주장해왔다.
 
앞서 한겨레21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한겨레21은 “김학의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당시 검찰 수사단이 조사단에게 이런 내용의 자료를 받고도 사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보도에 대해 대검 대변인실은 즉각 입장문을 통해 “완전히 허위 사실이다. 윤 총장이 윤씨와 전혀 본 적도 없고,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런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증한 뒤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