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커' 이상혁 선수, 글로벌 합작회사로 소속 바뀐다

 ‘페이커’ 이상혁 선수 등 SK텔레콤 T1 소속 프로 게이머들의 소속이 글로벌 합작 회사로 변경된다.  
SK텔레콤은 11일 “세계적인 미디어ㆍ엔터테인먼트 그룹인 컴캐스트와 함께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을 정식 설립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컴캐스트의 터커 로버츠 e스포츠 총괄이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2019’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지 8개월 만이다.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소속 프로 선수들이 ‘월드챔피언십’ 참가를 앞둔 8일 인천공항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소속 프로 선수들이 ‘월드챔피언십’ 참가를 앞둔 8일 인천공항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합작 회사명은 양사 이니셜과 구단명을 결합한 ‘에스케이텔레콤 씨에스티원 주식회사’(SK telecom CS T1 Co., Ltd.)다. 최대 주주는 SK텔레콤으로 약 55%의 지분을 보유했다. 컴캐스트와 미국계 펀드 하이랜드 캐피탈이 총 4100만 달러(약 492억원)를 투자해 각각 2, 3대 주주가 됐다.
T1의 본사 격인 글로벌 헤드쿼터는 서울에 마련됐다. 본사는 T1의 신규 사업 발굴, 아시아 구단 운영, 전문 콘텐트 제작 등을 맡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T1 웨스트’ 지사는 북미 구단 운영을 담당한다.  
SK텔레콤 측은 “미국 최대 미디어 회사 컴캐스트가 해외 기업에 e스포츠 사업 관련 투자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국내의 e스포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대규모 해외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지난 8월 31일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현장 사진. [사진 라이엇 게임즈]

지난 8월 31일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현장 사진. [사진 라이엇 게임즈]

골드만삭스의 전망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산업은 미국ㆍ아시아ㆍ유럽을 중심으로 2018년 8억 6900만 달러(약 1조 428억원)에서 2022년 29억 6300만 달러(약 3조5560억원) 규모로 매해 3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과 컴캐스트는 글로벌 네트워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5G ㆍ 미디어 기술, 콘텐트 제작 역량 등을 활용해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게임 영상 콘텐트를 제작해 전세계 4억 명에 육박하는 e스포츠 팬과 시청자를 대상으로 스트리밍(실시간 재생) 방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게임 관련 상품 판매와 패션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