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文대통령, 일왕 즉위식 직접 참석해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왕 즉위식이 한일 관계 개선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일본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에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왕 즉위식에 누가 참석할지를 두고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축특사 형식으로 참석할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된다.
 
손 대표도 이 총리가 대일본 전문가로 협상력을 발휘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한일관계의 해법을 찾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직접 참석하면 근본적이고 발전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봤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에 참석해 우리 국민의 따뜻한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의 마음을 한껏 녹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아베 신조 총리의 자세도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방법은 대통령의 위상을 높이고 대한민국 국민의 자부심을 높이는 길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이 도덕적 우위를 견지하고 일본은 기업 부담을 덜어 평화롭게 문제를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한일 관계 기본 환경을 바꿔야 한다"며 "우리가 먼저 일본에배상 관련 금전적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우리 정부가 배상 문제를 책임지겠다고 발표하되 일본에는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