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자열 LS 회장, 중국 현장경영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 돼야”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있는 홍치전선을 방문해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상무)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LS]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있는 홍치전선을 방문해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상무)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LS]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중국 현장경영에 나섰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10일부터 11일까지 LS전선의 중국 법인 LS홍치전선을 방문해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는 등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고 11일 밝혔다.
 
 홍치전선은 지난 2009년 LS전선이 중국 시장으로의 확장을 목적으로 중국 기업인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한 회사다. 구 회장과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일행은 홍치전선이 있는 후베이성 이창시의 저우지(周霽) 서기·저우정잉(周正英) 부시장 등과 만나 회사와 중국 정부의 사업 협력 강화 등을 논의했다. 구 회장은 면담에서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로, 양국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며 “홍치전선이 양국의 이러한 긴밀한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치전선은 34만㎡(약 10만평) 부지의 5개 공장에서 400여명의 직원이 초고압·배전·산업용 특수·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한다. LS전선 관계자는 “홍치전선은 2013년부터 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전환해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의 생산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치전선은 이를 통해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내며 지난해 매출액 2100여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LS그룹은 2005년 중국 우시(無錫)에 약 34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중국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어 LS전선·LS산전·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가 중국 각지에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중국에서의 사업을 키우고 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