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롯데, 지한파 래리 서튼 2군 감독 선임

KIA에서 뛰던 시절 래리 서튼. 임현동 기자

KIA에서 뛰던 시절 래리 서튼. 임현동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KBO리그 경험이 있는 래리 서튼을 퓨처스(2군) 감독으로 선임했다.
 
롯데는 신임 퓨처스 감독으로 서튼(49) 마이너리그 윌밍턴 블루락스 타격코치를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롯데는 당초 서튼 감독을 1군 감독 후보자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형성된 육성 철학에서 공감대를 확인했다. 체계적인 육성 시스템 구축. 최첨단 장비 도입 및 데이터 활용, 과감한 시설 투자 등으로 퓨처스 역량 강화를 계획하고 있는 현 시점에 서튼 감독이 구단의 새로운 비전을 함께 실천해나갈 적임자라 판단하여 퓨처스 감독으로 최종 선임했다. 
 
롯데는 서튼 감독이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활약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갖춘 점, 그리고 최근 5년 이상 빅리그 선수들을 현장에서 지도해온 점에서 선수단의 잠재력을 끌어내고 시스템을 만들어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서튼 감독은 1992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입단해 1997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05년부터 2007년까지는 현대 유니콘스와 KIA 타이거즈에서 활약하며 KBO리그를 경험했다. 2014년부터 피츠버그의 타격 코디네이터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올 시즌엔 캔자스시티 로얄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인 윌밍턴에서 타격코치를 지냈다.
 
서튼 감독은 “롯데의 퓨처스 감독을 맡게 되어 매우 기대된다. 내게 주어진 기회에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 롯데는 전통 있는 구단이며 열정적인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특별한 동료들과 함께 이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튼 감독은 10월 중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