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윤석열 의혹 보도에 "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의혹 보도에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
 
조 장관은 11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관련있다는 의혹이 나온 것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 오늘 일정이 많아서"라고만 답하고 청사로 들어갔다. 
 
조 장관은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씨가 윤 총장에게 접대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이 수사하지 않은 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윤씨는 김 전 차관의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다.
 
대검찰청은 이날 한겨레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며 윤 총장은 윤중천씨와 면식조차 없고 별장에 간 적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런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했었다"고 밝혔다. 
 
또한 조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보도가 나온 것을 의식한 듯 "중요한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