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영화감독, 다큐영화 ‘스코어’ USB에 담아 北 보내기 캠페인

‘스코어: 노스 코리아 프로젝트’ 홍보 사진. [연합뉴스]

‘스코어: 노스 코리아 프로젝트’ 홍보 사진. [연합뉴스]

 
미국의 다큐멘터리 감독인 맷 슈레이더가 자신이 연출한 ‘스코어’를 담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슈레이더 감독은 자신이 2016년 제작한 음악 다큐멘터리 영화인 ‘스코어:영화음악의 모든 것’을 저장한 USB를 북한에 보내는 캠페인인 ‘스코어:프로젝트 노스 코리아’를 이달 시작했다고 밝혔다.
 
캠페인은 참여자가 웹페이지(www.score-movie.com)를 통해 기부하면 참여자에게 한글로 ‘스코어’라 적힌 USB를 전달하고, 북한에도 동일한 USB를 밀반입시키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스코어'는 ‘인디애나 존스’, ‘스타워즈’, ‘007’, ‘캐리비언의 해적’ 등 유명 할리우드 영화음악을 집중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슈레이더 감독은 이 캠페인이 ‘문화 외교’라며 “북한이 이것을 듣고 지난 반세기 동안 (북한을 제외한) 전 세계가 공유해 온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면 북한 문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슈레이더 감독은 “캠페인을 시작하기 전인 지난해 인권재단(HRF)과 시범 프로젝트로 ‘스코어’ 다큐를 담은 2500개의 USB를 쌀과 함께 물병에 담아 바다를 통해 북한으로 보낸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는 대형 풍선을 이용해 USB를 농촌 지역에 보내는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RF 측은 “‘스코어가’ 영화의 힘을 알리는 가장 효과적인 문화 사절”이라며 “북한에서 빠른 속도로 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HRF은 2016년부터 외부 정보를 북한에 보내는 ‘자유를 위한 플래시 드라이브’ 운동을 통해 대중문화와 뉴스, 영상 등을 USB에 담아 북한 주민들에게 보내고 있다.  
 
HRF은 전 세계로부터 기부를 받아 지금까지 북한에 7만 개 이상의 USB를 보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