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여성들 38년 만에 축구장 입장

이란 여성들이 38년 만에 축구장에 입장했다. 1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2차예선을 찾은 여성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란 여성들이 38년 만에 축구장에 입장했다. 11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2차예선을 찾은 여성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란 여성들이 38년 만에 축구장에 입장했다.
 

테헤란서 열린 월드컵 예선 캄보이다전
1981년 이후, 4000명 이란 여성팬 입장 허용
앞서 축구보려다 체포된 여성 분신사망
국제사회 비난 높아지자, 축구장 문열어

이란남자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2차전에서 캄보디아를 14-0으로 대파했다. 이 경기장에는 약 4000명의 이란 여성 축구팬들이 찾았다.
 
이란에서 여성이 축구장에 입장한건 1981년 이후 38년 만이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혁명을 계기로 여성들의 축구장 입장을 허락하지 않았었다.  
 
앞서 지난 3월 한 이란 여성이 남장한채 축구장에 몰래 들어가려다 체포된 뒤 재판을 앞두고 지난달 분신사망했다. 그러자 국제사회에서 비난여론이 높아졌고, 국제축구연맹(FIFA)도 이란을 압박했다.  
 
이란 당국은 10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 지역예선전에 여성 입장을 처음으로 허용했다. 이날 분리벽으로 나뉜 여성전용구역에서 여성팬들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 당국은 10일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 지역예선전에 여성 입장을 처음으로 허용했다. 이날 분리벽으로 나뉜 여성전용구역에서 여성팬들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거의 40년 만에 수천명의 이란여성들이 축구경기를 관람했다. 이란 소녀들과 여성들이 기다려왔던 진전”이라고 지지했다. 하지만 이란당국이 계속 여성팬의 경기장 출입을 허용할지는 미지수다.  
 
한편 이란(FIFA랭킹 23위)은 캄보디아(169위)를 상대로 전후반 각각 7골씩 몰아쳤다. 카림 안사리파드가 4골, 사르다르 아즈문이 3골을 기록했다. 이란은 2연승을 달리며 조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일본인 혼다 게이스케가 지휘하는 캄보디아는 14점차 참패를 당하면서 1무2패에 그쳤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