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 빼고 와" 알바 잘리고 우울증···26세女 오늘도 폭식한다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이모(26·여)씨는 지난해 한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어렵게 구한 일이었지만 일주일이 안 돼 잘렸다. 주인은 이씨의 체형을 문제 삼았다. “살을 빼고 오라”며 해고했다. 그 직전 아르바이트 했던 호프집 사장도 별안간 나오지 말라고 했다. 장사가 잘 안된다는 이유를 댔지만 체형이 원인인 듯했다. 
 

지난해 성인 10명 중 4명 비만..젊은층 유병률 높아
우울증ㆍ대인기피로 악순환..WHO “비만=질병” 치료 권유

이씨는 키 169㎝에 몸무게 115㎏으로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 40.3인 초고도비만이다. 이씨가 중학생일 때 부모가 이혼했다. 이씨는 “스트레스를 폭식으로 풀게 됐다”고 말했다. 학교에서는 늘 혼자 지냈다. 가정 형편 탓에 중학교 졸업 후 학업을 중단했다. 일자리 구하기가 마땅치 않았다. 은둔하다시피 지냈다. 비만으로 지방간이 왔고 우울증이 생겼다. 

성인 36%가 비만, 젊은층 유병률 높아

 
지난해 한국 성인 10명 중 4명꼴(35.7%)로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20, 30대 젊은 층(36.8%)이 더 높다. 대한비만학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자료를 분석해 10일 비만율을 공개했다. BMI 25이상이면 비만, 30이상은 고도비만, 35이상은 초고도비만이다.  
최근 10년간 비만 유병률. 그래픽=김영옥 기자yesok@joongang.co.kr

최근 10년간 비만 유병률. 그래픽=김영옥 기자yesok@joongang.co.kr

 
세계보건기구(WHO)는 비만을 심혈관·뇌혈관 질환, 당뇨병, 대장ㆍ유방ㆍ간 등 8가지 암을 유발하는 주요 요인으로 지목한다. 하지만 한국에서 ‘비만=병’으로 보는 이가 그리 많지 않다. 자기 관리를 잘못해 생긴 개인 문제로 치부한다. 중앙일보는 ‘비만 예방의 날(11일)’을 맞아 비만인 4명을 심층 인터뷰했다. 이들은 ‘비만→우울증·대인기피증→비만 심화’의 악순환을 호소했다.   
지난 7일 초고도비만 환자 이모씨가 서울 한 병원에서 체형 진단을 받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 7일 초고도비만 환자 이모씨가 서울 한 병원에서 체형 진단을 받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씨는 중1에 비만에 접어들었다. 13년동안 어느 누구도 ‘비만은 병이니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해주지 않았다. 가족도 편견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어느 날 어머니가 “(살찐 게) 너무 심하지 않으냐”고 했다. 충격이었다. 자해를 했고 응급실에 실려갔다. 이씨는 “아르바이트가 생겨도 상처가 될 말을 들을 용기가 안 나 구직을 포기했다”고 말한다. 올 8월 도움을 받기 시작했다. 동주민센터를 통해 한국자원봉사협의회의 은둔환자 의료지원사업에 참여했다. 전문가 상담을 통해 위로를 받았고, 식이요법을 익혔다. 복부 지방흡입 수술을 받았다. 
청년 비만과 만성질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청년 비만과 만성질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수도권에 사는 신모(34)씨는 쌍둥이를 출산한 뒤 몸무게가 94㎏(BMI 35.4)으로 늘었다. 신씨는 “어디를 가도 주변에서 동물을 보는 듯한 불쾌한 시선을 받았다. 식당에 가거나 버스를 타면 ‘옆자리에 안 앉았으면’ 하고 바라는 듯했다”고 말했다. “비만이 된 데는 나름의 사연과 아픔이 있을 텐데 주위 시선이 두려워 밖으로 나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안재현 외과 전문의는 “비만 환자는 자신감이 떨어져 대인기피로 이어진다. 은둔하다 가족·친구 손에 끌려 병원을 찾는 20~30대가 많다”고 말했다.  
 
WHO는 1996년 비만을 장기 치료가 필요한 질병이자 21세기 신종 감염병으로 지목했다. 한국은 지난해 7월 비만 종합대책을 내놨다. 한해 1071억원을 쓴다. 지난해 의료비 지출의 0.15%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비만 대책은 주로 인식개선 교육과 캠페인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큰 돈이 들어가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나마 올해부터 제한적으로 고도비만 환자의 수술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연간 70억~90억원 쓴다. 
 
김대중 대한비만학회 총무이사는 “심한 비만환자만 수술 치료를 지원하는데, 이는 불 난 다음에 불을 끄려는 격"이라며 “진찰료·검사료 등의 예방 진료와 비만치료제에 건보를 적용해야 저소득층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가 11일 공개한 '빅데이터로 푼 비만도' 테스트 홈페이지(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86).

당신의 비만도 순위 체크해보세요 

중앙일보는 11일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비만대사영양센터 오상우ㆍ금나나 교수팀과 건보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비만도 순위 등을 확인하는 ‘빅데이터로 푼 비만도 테스트’ 비만예방 서비스를 시작한다. 인터넷(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86)에 접속해 키ㆍ몸무게 등을 넣으면 비만 순위를 알 수 있다. 
 
김민욱ㆍ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