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집 PC 안에서 장영표 교수 아들 인턴서류 발견”

오세정 총장(오른쪽)이 국회 교육위 오전 국정감사 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오세정 총장(오른쪽)이 국회 교육위 오전 국정감사 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10일 서울대 국정감사는 ‘조국 청문회’ 2라운드를 방불케 했다. 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십·장학금·허위 진단서 의혹을 제기했다. 여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포스터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놨다.
 

한국당, 서울대 국감서 의혹 제기
“조 장관 친한 변호사 아들 서류도
서울대엔 증명서 발급 내역 없어”

조국 딸 휴학 때 낸 진단서 관련
“복제방지용 워터마크 없어 의혹”

이날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감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은 인터넷에 뜬 공고를 보고 ‘직접 전화해 지원했다’고 한다”며 “교내에서 고교생 인턴을 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흔한 건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같이 실험하고 논문을 내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전 의원이 “서울대가 제출한 공익인권법센터 공고들을 보면 해당 공고가 없다. 내지 않은 공고를 볼 수 있냐”고 묻자 오 총장은 “센터의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나서 올해 초 폐기했다”며 “이전 기록은 볼 수 없고, 남아 있는 공고는 고교생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압수수색에서 조 장관 자택 PC에서 장영표 단국대 교수 아들과 조 장관과 친분 있는 변호사 아들 이름이 적힌 인턴 서류가 나왔다”며 “봤다는 공고도 없고, 서울대에도 증명서 발급 내역이 없다. 그런데 자택 PC에서 나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바른미래당 이찬열 교육위원장도 부실한 인턴십 운영을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인턴을) 아는 사람만 알아서 하는 게 문제”라며 “결과적으로 금수저라는 사람들의 갑질 아니냐. 국민들이 분노하지 않냐”고 말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이 서울대에 낸 진단서가 가짜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장관 딸은 2014년 9월 30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다음 날인 10월 1일 재학 중이던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질병휴학계를 냈다. 휴학한 조 장관 딸은 서울대 관악회에서 지급한 2학기 전액장학금을 받았다.
 
곽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받아 공개한 진단서는 대부분 내용이 지워졌다. 발급 일시는 2014년 10월 1일 오전 10시9분이다. 곽 의원은 “서울대병원의 초진 대기 일수가 평균 15.6일이었다”면서 “전날 합격한 조 장관 딸이 하루 만에 진단서 받아야 했는데, 촉박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은 “제출받은 진단서는 워터마크(불법 복제를 막기 위해 문서에 그려넣는 문양)가 없다”면서 “서울대병원 직원에게 진단서의 전산 자료에 워터마크가 있냐고 물으니 없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확인한 다른 서울대병원 진단서에는 워터마크가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측은 2014년 10월 1일 오전에 조 장관 딸의 진단서에 적힌 병을 진찰하는 신경의학과에서 발급한 진단서는 1건이라고 밝혔다. 해당 진단서가 조 장관 딸에게 발급된 게 맞냐는 질의에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개인 진료 여부를 밝히는 건 의료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여당은 나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 포스터 특혜 논란으로 반격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는 2014년 윤형진 서울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이듬해 한 해외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연구 포스터에 제1 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졌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김모군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일하고 논문 포스터를 냈다”면서 “김군은 야당 유력 정치인인 엄마와 윤 교수의 친분을 이용한 것이므로 여기에 대해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