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장 류중일 LG 감독 "팬들께 죄송하고 감사하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연합뉴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연합뉴스]

LG 트윈스의 가을은 여기까지였다. LG가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에서 키움 히어로즈의 벽을 넘지 못했다. 사령탑 류중일 감독은 "팬들에게 미안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PO 4차전에서 5-10으로 졌다. 5-3으로 앞서가던 LG는 불펜 싸움에서 밀리면서 결국 역전패했다. LG로선 준PO 100% 통과(5회)란 기분 좋은 기록도 깨지고 말았다. 정규시즌 4위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과한 뒤, 내심 더그아웃 한국시리즈까지 외쳤던 류중일 감독이 LG에서 맞이한 첫 번째 가을도 끝났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 참석한 류중일 감독의 얼굴엔 아쉬움이 가득 했다. 류 감독은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 초반 경기 분위기를 잡았는데 2회, 5회 좋은 타구가 박병호에게 잡히면서 흐름이 끊겼다. 8회 김하성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은 게 아쉽다"고 했다. 류 감독은 "시리즈 전체에선 2차전이 제일 아쉽다. 8, 9회 앞서고 못 막았다"고 했다.
 
9일 준PO 3차전에서 승리한 뒤 선수들을 격려하는 류중일 감독(왼쪽 셋째). [연합뉴스]

9일 준PO 3차전에서 승리한 뒤 선수들을 격려하는 류중일 감독(왼쪽 셋째). [연합뉴스]

부임 두 시즌 만에 포스트시즌에 오른 류중일 감독의 눈을 벌써 내년을 향해 있다. 류 감독은 "이번 준플레이오프에서 우리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을 거라 믿는다. 젊은 선수들이 더 나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 특히 마운드에서 좋아질 것"이라며 "처음 LG에 왔을 때 베스트 9이 없었다. 지난해엔 선수들의 체력, 부상 문제로 8위에 그쳤다. 올해는 짜임새가 생겼다. 내년에는 좀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강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첫번째는 4, 5 선발이다. 중간계투도 한 두 명 더 있으면 좋다. 오른손 대타와 발빠른 주자도 욕심난다. 가을 훈련과 전지훈련을 통해 더 좋은 LG 트윈스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번 가을 애써준 선수들에 대한 고마움도 빠트리지 않았다. 류 감독은 "정주현과 진해수가 이번 시리즈에서 정말 잘 했다. 차우찬은 무리인 줄 알지만 투수코치,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결정했다. 만약 '안 된다'고 했다면 쓰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LG 팬들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감사도 드린다. 내년에는 좀 더 높은 곳에서 가을 야구를 할 수 잇도록 최선을 다하고 지금부터 준비를 잘 하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