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로·지식인 105인 “아베 정부, 한반도 적대정책 바꿔야”

이홍구 전 국무총리(앞줄 왼쪽 둘째)가 10일 일본 정부의 한반도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동아시아평화회의·대화문화아카데미·주권자전국회의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홍구 전 국무총리(앞줄 왼쪽 둘째)가 10일 일본 정부의 한반도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동아시아평화회의·대화문화아카데미·주권자전국회의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국내 원로와 지식인들이 1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에 한국 정부와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주권자전국회의 등 3개 단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동아시아 평화의 진전을 위해서 아베 일본 정권이 한반도 적대시 정책을 바꿔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동아시아회의 등 3개 단체 성명
“수출규제 철폐, 북 비핵화 노력”

성명서에서 이들은 “1965년 수교 이래 최악의 상태로 전락한 한·일 관계와 동아시아 평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아베 일본 정권에게 요구한다”면서 5개 항목을 제시했다. ▶무역 규제 철폐 등 한반도 적대시 정책을 전환할 것 ▶‘65년 체제’의 불안정성을 인정하고 시정에 나설 것 ▶일본이 핵무기에 의한 최초·최대 피해자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엄숙히 받아들여 평화헌법 체제를 지켜갈 것 ▶한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고 동아시아를 비핵무기 지대로 만들 것 ▶북한과 오랜 비정상 관계를 최종적으로 청산할 것 등이다. 성명서에는 전직 고위 공직자와 종교계·학계·시민단체 인사 등 105명이 서명했다. 기자회견에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최상용 전 주일대사,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안재웅 전 YMCA전국연맹 이사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남기정 서울대 교수 등 19명이 참석했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65년 체제에 대한 아베 일본 정권의 일방적인 해석이 역사의 흐름을 외면하고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홍구 전 총리는 “지금 세계 역사는 말 그대로 전환의 길목에 서 있다. 미·중 대결 속에서 동아시아가 어떻게 평화를 유지할 것인가는 한국의 책임도 있지만 대국으로서 일본의 책임이 크다는 점을 일본 정부와 국민들이 인식해 달라”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