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교통공사 채용서 부당 탈락한 여성 4명 즉시 구제”

박원순 서울시장은 본지 인터뷰에서 ’올 12월 도입하는 4대문 내 노후 경유차 통행 제한과 관련해 민생이 힘들어지면 안 된다“며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본지 인터뷰에서 ’올 12월 도입하는 4대문 내 노후 경유차 통행 제한과 관련해 민생이 힘들어지면 안 된다“며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기도와 인천, 충남도는 물론 중앙정부가 미세먼지 시즌제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인터뷰
일반직 전환절차 지적은 재심 청구
비정규직 정규직화 대토론 했으면
지하철 미세먼지 개선 8000억 투입
정부·경기·인천 ‘시즌제’ 동참하길

박 시장은 10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미세먼지 시즌제가 ‘숨 쉴 수 있는 서울’을 만드는 새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서울시는 12월~이듬해 3월 미세먼지가 심할 때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고,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관리를 강화하는 미세먼지 시즌제를 적극 추진 중이다. 특히 올 12월부터는 미세먼지 농도에 관계없이 종로구·중구 4대문 안(16.7㎢, 녹색교통구역)에서 5등급 차량 운행이 금지된다. 위반하면 과태료 25만원을 부과한다. 박 시장에게 주요 현안을 물었다.
 
현재 녹색교통지역에서 시범 단속을 하고 있는데.
“공해 저감장치 미부착 차량이 단속 대상인데, 7월 하루 3000여 대에서 8월 2700여 대, 지난달 2600여 대로 줄고 있다. 차량 운행을 제한하되 노후 차량 교체 지원금을 늘릴 예정이다. 다만 중구·종로구 거주자에 대해선 과태료 부과 시기를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세먼지 사령관’을 자임했다.
“우선 지하철 미세먼지 개선에 8000억원을 투입한다. 베이징시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기상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중앙정부보다 앞서 움직이고 있다.”
 
박 시장은 감사원의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감사와 관련, “잘못은 시인하고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친인척 채용 비리가 없었다는 사실도 분명히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은 일반직 전환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의역 김모군 사고로 외주 노동자의 열악한 처우와 공공 안전이 위협받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대부분의 공기업은 외부 위탁회사 직원을 무기계약직화하는 수준에서 정규직화를 마무리했다. 서울시는 한 발 더 나가 일반직으로 전환한 것이다. 동일 노동, 동일 임금, 동일 처우라는 원칙을 적용했다.”
 
무기계약직 전원이 일반직이 됐다.
“감사원의 착각이다. (위탁회사 직원을) 무기계약직으로 직접 고용할 때 소정의 선발 절차를 거쳤다. 가령 김군이 근무했던 회사에서 21명이 지원했는데, 자격증이 없거나 친인척 여부를 점검해 6명이 탈락했다. 이후에 이들을 일반직화하거나 승진시키는 것은 우리(교통공사)의 인사권이다.”
 
공채 합격생이나 수험생에겐 허탈하게 들릴 수 있겠다.
“이들은 대개 환경미화원·경비·주방근로자이다. 고(故) 노회찬 의원이 말했던, 새벽버스 ‘6411번’을 타고 출근하는 이들이다. 가장 밑바닥에 있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 조만간 감사원에 재심의를 청구할 계획이며, 이와 별개로 비정규직 정규직화 대토론회가 열렸으면 한다.”
 
면접 점수를 조작해 여성 응시자를 탈락시켰다.
“전동차 운행이 끝난 시간에 레일을 점검하고 먼지를 없애는 업무직 지원자인데, 교통공사가 ‘여성 숙직실이 따로 없고, 고된 업무’라는 이유로 합격권 여성 6명을 탈락시켰다. 편견이며 시대착오적이다. 미국에는 여성 대형트럭 운전자가 꽤 많다. 탈락자 의사를 확인해 희망자 4명을 즉시 채용할 것이다.”
 
서울시 산하 tbs 교통방송의 편향성, 심의 위반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교통방송은 시사·교양을 아우르는 언론이다. 기관장에게 인사·경영·편성권을 맡겼고, 내가 일일이 지시한 적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 야당이 주장하듯 방송이 불공평하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야당 의원에게도 똑같이 출연 기회를 줬는데 오지 않은 것이다.”
 
집회 지원이 형평성 시비에 휘말렸다.
“광화문에서 사고가 나도, 서초동에서 사고가 나도 시장의 책임이다. 합리와 상식의 잣대로 판단해 달라.”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