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인터뷰]'손흥민에게 경고 준 주심 향해'…벤투 "경기의 주인공이 되고 싶었나 보다"


파울루 벤투 감독


대승 속에 아쉬움이 남았다. '캡틴' 손흥민의 경고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펼쳐진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스리랑카와 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김신욱이 4골, 손흥민이 2골을 넣는 등 골폭죽이 터졌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 2-0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은 "8-0으로 승리했다. 중요한 승리를 했다. 선수들에게 축하를 해주고 싶다. 진지한 자세로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을 가지고 집중을 해서 경기를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이 교체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작심한 듯 내뱉었다. 그는 "상식적으로, 논리적으로 이해를 하려고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은 욕심이 있었나 싶다.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끌기를 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는 지 모르겠다. 이란 주심은 그렇게 생각을 했나보다. 주심이 '한국에 와서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을 줬다. 내가 경기의 주인공이다' 이런 것을 남기고 싶었나 보다"고 힘줘 말했다.

김신욱이 4골을 터뜨렸다. 벤투 감독은 "특징이 뚜렷한 선수다. 마무리 지역에서 장점이 있다. 서로가 이해를 하고 서로 맞추고, 이런 부분이 잘 맞았다. 공격수들이 여러가지 유형이 있는데 김신욱을 중앙에 둬서 장점이 잘 나왔다.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이강인에 대해서는 "좋은 경기를 했다. 소속팀에서 본인이 뛰었던 포지션이 아닌데도 잘 했다. 기술적으로 출중한 선수다.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앞으로 더욱 더 발전을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수비적인 부분에서 보완해야 한다. 기술적인 부분만 가지고는 한계가 있다. 아직 완성된 선수는 아니다. 대표팀에서 발전하기 위해 도와주겠다"고 강조했다.

다음 경기는 북한전이다. 벤투 감독은 "오늘 경기 역시 승리를 위해 이런 명단을 짰다. 다음 경기가 어떻게 진행될 지 지켜봐야겠지만 베스트 11에서 상당해 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은 상당히 거칠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무승부를 위해서 경기를 하지 않을 것이다. 이기기 위해서 경기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인조잔디 경험이 있다. 월드컵 예선을 인조잔디에서 치렀던 적도 있다. 특별한 것은 없고 경기 하루 전 공식 훈련을 소화하면서 적응을 할 것이다. 인조잔디가 큰 문제가 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잘 준비를 하겠다.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한편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 알리 스리랑카 감독은 "우리 선수들에게는 아주 좋은 경기였다. 어린 선수들이기 때문에 한국과 같은 강팀과 상대하는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 내용은 0-8 이었지만 압박이 큰 경기에서 선수들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한국이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스리캉카는 북한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0-1 패배. 알리 감독은 "북한과 경기에서는 홈어드벤테이지가 있었다. 날씨 등 우리 선수들에게 좋은 환경이었다. 한국이 축구를 정말 잘하는 팀이다. 북한은 상대적으로 덜 어려웠다. 북한에는 0-1로 졌다"고 설명했다.  

/화성=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