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패장] 류중일 감독 "LG 팬들 고맙고 미안하다…내년에는 좀 더 나을 것"

 

류중일 LG 감독은 "지금부터 잘 준비해 내년에는 좀 더 위치에서 가을 야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PO 4차전에서 5-10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1~2차전 승리 뒤 3차전 승리로 기사회생한 LG는 4차전 패배로 5전3승제의 준PO 통과에 실패했다.
 
-경기 총평은.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 경기 초반에 분위기는 잡았는데 2회와 5회 박병호에게 잘 맞은 타구가 호수비에 걸려 추가점을 뽑지 못해 흐름이 끊긴 것 같다. 8회 김하성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준 부분도 아쉽다."
 
-이번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아쉬운 장면은.
"2차전 4-1로 앞선 8회(2실점)와 9회(1실점) 막지 못해 내준 게 아쉽다."
 
-LG 사령탑으로 처음 가을 야구를 경험했는데 돌아보면.
"선수들이 많이 성장하고 배웠을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내년에 젊은 선수들이, 특히 마운드에서 보다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 생각한다. 지난해 LG에 부임한 뒤 베스트9이 확정되지 않아 이를 만들려고 시도했는데 선수들의 부상과 체력 부진 속에 8위로 그쳤지만 이번 시즌에는 좀 더 짜임새가 생긴 것 같다. 내년에는 좀 더 나을 것이다."
 
-내년 시즌 좀 더 보완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부분이 있다면.
"국내 4~5선발, 중간 계투 1~2명이 더 있었으면 한다. 오른손 대타가 없었고, 발 빠른 주자가 2~3명 더 있었으면 좋겠다. 전체적으로는 괜찮은데 세밀한 부분에서 감독이 구상하는 야구를 하려면 발 빠르고, 작전 수행 능력이 필요한 선수가 있으면 좋겠다. 마무리 캠프, 전지훈련에 이를 보완해서 올해보다 더 나은 LG 트윈스가 되도록 하겠다."
 
-이틀 휴식 후 등판은 차우찬에게 부담이었을까?
"우선 (차)우찬이에게 미안하다. (105개의 공을 던지고 이틀 휴식 후 등판이) 무리인 것을 알지만 경기 전 차우찬에게 '괜찮다'는 얘기를 듣고 올렸다. 고맙고 미안하다."
 
-김현수가 부진했다. 
"주장으로 선수단을 이끌면서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는 1루수로 출장해 타격감이 조금 떨어지지 않았나 싶다. 내년에는 1루수를 어떻게 운영할지 결정이 안 낫지만 잘 보강하도록 하겠다. 현수가 아직 젊으니까 팀의 대표 선수로서 좀 더 성숙해져 '가을에 약한 남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잘 준비했으면 좋겠다."
 
류중일 감독은 취재진 인터뷰가 종료된 뒤 한 시즌을 마감하는 인사말을 전했다. 류 감독은 "LG 팬들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성원에 감사드린다. 내년에는 조금 더 높은 곳에서 가을 야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지금부터라도 잘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