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현장] '홈런 이상의 존재감' 박병호, 준PO MVP 선정…득표율 94%



키움 간판타자 박병호(33)가 2019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 MVP로 선정됐다. 

박병호는 키움이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PO) 진출을 확정한 10일 기자단 투표에서 총 유효표 70표 가운데 66표(94%)로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MVP로 뽑혔다. 조상우가 3표, 김하성이 1표를 각각 받았다. 

박병호는 준PO 4경기에서 홈런 3개를 때려내며 중심타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1차전에서는 9회말 끝내기 홈런으로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고, 2차전에서는 1-4로 뒤진 8회 2점 홈런을 터트려 끝내기 역전승의 물꼬를 텄다. 

PO행 티켓을 따낸 4차전에서도 2회 솔로포를 포함해 3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하면서 제 몫을 해냈다. 특히 5회 2사 2·3루서 LG 정주현의 총알같은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점프해 잡아내는 천금같은 호수비로 상대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박병호의 준PO 4경기 성적은 16타수 6안타(타율 0.375), 홈런 3개, 6타점. 공수에서 숫자로 드러난 성적 이상의 존재감과 위력을 뽐내며 키움의 PO행을 앞장 서 이끌었다. 박병호는 상금 200만원과 트로피를 받는다. 

잠실=배영은 기자 
사진=정시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