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 총경 “검찰, 조국 공격하기 위해 수사 벌였다” 별건수사 주장

'버닝썬 유착 의혹'을 받는 윤 총경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버닝썬 유착 의혹'을 받는 윤 총경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수사권조정 때문에 별건 수사” 주장

경찰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대 주식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윤모(49) 총경이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공격하기 위해 나를 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총경은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려 논란이 됐다.
 
윤 총경은 1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검찰 수사가 별건 수사라는 취지로 주장했다고 한다. 윤 총경은 검찰이 조 장관을 겨냥해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주장을 했다. 또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서 검찰이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수사를 벌였다”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 “조국 임명 이전부터 관련 수사”

지난 8월부터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윤 총경의 주장이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입장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경찰로부터 이른바 ‘버닝썬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를 해왔다. 검찰은 클럽 버닝썬 관계자를 윤 총경과 연결해준 녹원씨엔아이(전 큐브스) 정모(45) 전 대표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윤 총경이 연루된 단서를 포착했다고 한다.
 
검찰은 2016년 정 전 대표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횡령, 배임 혐의로 고소돼 수서경찰서의 수사를 받을 때 윤 총경이 개입했다고 본다. 당시 정 전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는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야당을 중심으로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당시 윤 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을 촬영한 인물이 정 전 대표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은 해당 의혹에 대해 “회식 자리에 사진을 찍었고 참석한 외부인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 장관과 윤 총경 관계에 관한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정 전 대표는 검찰 수사에서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윤 총경에게 자신이 운영하는 비상장업체큐브바이오 주식 수천만원어치를 무상으로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물증을 찾기 위해 지난달 큐브바이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또 검찰은 윤 총경이 자신을 향한 수사망이 좁혀오자 정씨에게 전화를 걸어 “휴대전화를 버리라”고 종용한 정황도 포착하고 구속영장에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포함했다.
 
윤 총경은 이날 영장심사에서 구속영장에 적시된 알선수재와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을 모두 부인했다. 주식을 무상으로 받은 적이 없고 수사를 무마해준 적도 없다는 게 윤 총경 측의 주장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