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투호, 스리랑카에 5-0 리드 전반 마무리…손흥민·김신욱 2골씩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는 손흥민과 황희찬, 김신욱(왼쪽부터). [연합뉴스]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는 손흥민과 황희찬, 김신욱(왼쪽부터). [연합뉴스]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이 연속골을 넣으며 한국 축구대표팀이 전반전을 5-0으로 마무리하는 압도적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감독 파울루 벤투)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에서 스리랑카에 5-0으로 리드하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스리랑카전에서 스리톱으로 나선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이 모두 골을 터트리며 득점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손흥민과 김신욱은 각각 첫 번째, 다섯 번째 골과 두 번째, 네 번째 골의 주인공이 됐다.
 
선제골은 전반 10분 손흥민의 발에서 터졌다. 이강인이 전방으로 쇄도하는 홍철에게 공을 연결했고 홍철이 이를 뒤에 있던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바로 페널티박스 밖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스리랑카 왼쪽 골문을 갈랐다.
 
두 번째 골은 전반 18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김신욱 발에서 나왔다. 김신욱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손흥민이 낮게 올린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한복판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4분 뒤 이강인이 코너킥을 통해 정교한 크로스를 하자 황희찬이 볼을 문전 쇄도하며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세 번째 득점을 안겼다.
 
김신욱은 전반 30분 멀티골에 성공했다. 김신욱은 김문환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상대 수비 사이에서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네 번째 골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후반전 추가시간 손흥민이 페널티킥골을 성공시키면 5-0을 만들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스리랑카 수비수 차라나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한국은 스리랑카전 전반전을 크게 앞서며 마쳤다.
 
이날 대표팀은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이 스리톱을 구성했다. 김신욱이 공격수로 나서고 손흥민과 황희찬이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에는 남태희, 이강인, 백승호가 포진하고, 포백 수비는 홍철,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이 구축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 피파랭킹은 37위, 스리랑카 피파랭킹은 202위로 165계단 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