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크로닷 부모, 1심 판결 불복…항소장 제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의 부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10일 청주지법 등에 따르면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 모 씨와 어머니 김 모 씨는 항소장을 제출했다. 지인들로부터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난 혐의(사기)를 받은 이들은 양형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했다.

앞서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2단독 하성우 판사는 구속기소 된 신씨에게 징역 3년, 불구속기소 된 김씨에게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채무 초과 상태에서 돈을 빌리고 연대 보증을 세우고 외상 사료를 받으면서 무리하게 사업을 하다가 상황이 어려워지자 뉴질랜드로 도주한 뒤 20년간 피해자들의 피해 복구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신씨 부부는 20여년 전인 1990∼1998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서 총 4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중 6명에게 뒤늦게 모두 2억1천만원을 갚고 합의했다.

황지영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