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캠피씽 피해자가 모인 몸피카(몸캠피씽카페), 몸캠피싱 대처법 공유 


스마트폰은 개인용 컴퓨터(PC)와 같이 모바일 운영체제를 탑재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단말기를 일컫는다. 스마트폰은 다양한 기능들을 내포하고 있는 만큼 스마트폰이 출시된 이후로 업무나 학업을 비롯해 일상생활까지 많은 변화를 경험하게 되었다. 이러한 이면에는 스마트폰에 저장되어 있는 개인정보를 노리는 신종 범죄들이 등장하게 되었다.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나 기업 등을 사칭하여 악성 앱의 설치를 유도하는 스미싱부터 리벤지포르노를 비롯한 동영상유포협박 등 성관련 범죄에 이르기까지 수법 또한 다양하다. 특히 최근에는 몸캠피씽이라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몸캠피씽은 타인의 사진을 도용한 범죄자가 랜덤채팅 어플이나 SNS 메신져 등을 이용해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하며 영상채팅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에는 음란행위를 유도하면서 악성코드가 담긴 apk 파일을 피해자가 설치하도록 유도해 연락처를 탈취한 뒤 녹화한 영상과 연락처로 협박을 가한다.

이러한 가운데, 몸캠피싱 피해자들과 보안업계 종사자들이 모인 ‘몸캠피씽 대처방안 카페(이하 몸피카)’가 피해 확산을 막고자 현실적인 도움을 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 몸피카는 수천명의 회원들이 모인 곳으로 실제 피해자들이 자신들의 피해사례를 공유하며 경각심을 환기시키는 한편 대처법에 대한 논의 등 실질적인 도움들을 주고 있다. 또한 피해자들을 위해 대응방법을 비롯한 방법들을 전해왔다.

‘몸피카’ 관계자는 “특정인을 거론하거나 가족 등을 빌미로 협박을 일삼기 때문에 피해자는 협박범들의 요구에 응하는 경우가 많은데, 금품요구는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사례들이 많아 요구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라며 “일부 조직들은 지속적인 협박을 위해 영상과 연락처를 주기적으로 백업하고 있어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피해사실을 알리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반드시 알리는 것이 좋고 지나치게 시간이 흐르면 피해확산 방지가 힘든 상황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전문가를 찾아 대응책을 강구하는 것이 좋다.”라며 “피싱 피해의 예방을 위해서는 익명의 상대방이 전달한 파일을 열람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