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회 전국체육대회 폐막… 대회 MVP 수영 5관왕 김서영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수영 5관왕 김서영(경북도청)이 1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수영 5관왕 김서영(경북도청)이 1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체육의 산실이자 국내 최대 스포츠제전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폐회식을 갖고 4일부터 시작된 7일간의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평화·화합·감동 체전을 목표로 개최된 이번 전국체전은 17개 시·도 총 47개 종목(정식 45, 시범 2) 2만4988명의 선수단(선수 1만8588명, 임원 6400명)과 미국, 일본, 독일 등 18개국 1864명의 해외동포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뜨거운 열전이 펼쳐졌다.
 
기록으로는 세계신기록 2개, 세계 타이 2개, 한국신기록 8개, 한국 주니어 신기록 6개, 한국 주니어 타이 4개, 대회신기록 99개, 대회타이 12개 등 총 133개의 기록을 달성해 지난 대회보다 22개 더 많았다. 다관왕의 경우 5관왕 1명, 4관왕 8명, 3관왕 24명, 2관왕 162명이 나왔다. 시도별 종합순위로는 개최지인 서울시가 메달 합계 398개, 총 득점 7만7331점을 기록하여 24년 만에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가 6만4051점으로 종합 2위, 경상북도는 총 4만5893점으로 3위에 올랐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에는 5관왕을 달성한 수영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한국체육기자연맹 소속 기자단 투표에 의해 선정되었다. 2017년부터 매년 3관왕에 올랐던 김서영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개인혼영 200m, 개인혼영 400m, 계영 400m(대회신), 계영 800m(한국신), 혼계영 400m(대회신)에서 금메달을 차지해 첫 5관왕에 올랐다. 김서영은 “역사적인 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MVP를 수상할 수 있어 큰 영광이다. 첫 5관왕을 할 수 있어 의미 깊다”며 “목표를 위해 전진하는 과정에서 받은 상이라 더욱 기쁘고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기록 갱신과 메달 획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국체육대회 MVP에 5번 등극한 수영의 박태환(30·인천시체육회)은 계영 800m, 자유형 200m, 자유형 400m, 혼계영 400m에서 우승을해 4관왕에 오름과 동시에 수영 역대 최다 메달(39개)기록을 세웠다. 한국 다이빙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은 2017년 2관왕, 2018년 3관왕에 이어 올해 4관왕에 올랐다. '수영 유망주’ 이호준(18·영훈고)은 지난해에 이어 남자고등부 4관왕을 거머쥐었다. 육상 김명지(20·영남대)도 400m, 200m, 4×100m 릴레이, 4×400m 릴레이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양궁 김우진(27·청주시청)은 50m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및 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제1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 기념 역사문화유적 표석 제막식을 하고 있다.   역사문화유적 표석은 사라진 문화유산 터나 역사적 사건 현장을 기념하고자 관련 내용을 표석에 담아 설치하는 제도이다. [연합뉴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및 대한체육회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제1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 기념 역사문화유적 표석 제막식을 하고 있다. 역사문화유적 표석은 사라진 문화유산 터나 역사적 사건 현장을 기념하고자 관련 내용을 표석에 담아 설치하는 제도이다. [연합뉴스]

스포츠클럽 소속 또는 스포츠클럽에서 운동을 시작한 선수들의 약진도 눈부셨다. 넓은 선수 자원 속에서 훌륭한 기량을 지닌 선수가 국가대표가 되는 선진국형 스포츠 시스템이 정착되어 가고 있음을 증명했다. 이번 전국체전은 대회의 효시인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가 열렸던 서울에서 개최되며 그 의미를 더했으며 100회대회를 기념하기 위한 행사가 다수 진행되었다. 특히 대회 기간 중 제1회 대회 개최지를 기념하고자 옛 배재고보 운동장인 역사박물관 진입로에서 기념표석 설치 및 제막식을 열어 역사의 현장을 기념하는 자리를 가졌다.
 
대한체육회에서는 2020년 대한민국 근대 체육 100년, 대한체육회 100주년을 앞두고 홍보 부스를 운영해 대한민국 체육역사를 시민들에게 알렸다. 또한, 종목별 경기장을 순회하며 바르고 건강한 스포츠 문화 확립과 스포츠 인권 향상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정정당당하게 최고의 경기를 보여준 선수단에게 격려를 보내며, 내년에 열릴 도쿄올림픽에서도 뜨거운 열정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다가오는 100년의 스포츠는 건강한 스포츠, 국민 행복을 선도하는 스포츠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지도자, 동호인을 포함하여 모든 국민들이 일상 속에서 스포츠를 더욱 가깝게 느끼고 즐기고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대회기는 새로운 백년의 시작을 열어갈 101회 경상북도로 이양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