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서 가장 비싼 도로 거가대교 대형화물차 통행료 5000원 싸진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도로로 불리는 거가대교의 통행료가 내년부터 대형 화물차를 대상으로 우선 인하된다. 
 
거가대교 전경. [뉴스1]

거가대교 전경. [뉴스1]

경남도는 거제시와 시민단체 등에서 지속해서 요구하는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문제와 관련해 대형 화물차에 대한 할인을 먼저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거제지역이 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어려운 지역경제 여건을 고려해 대형 화물차 통행료를 기존 2만5000원에서 2만원으로, 특대형 화물차는 3만원에서 2만5000원으로 각각 5000원씩 인하할 예정이라고 경남도는 전했다.
 
사업시행자 통행료 시스템 개선 등 사전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요금인하에 따른 수입 감소로 발생하는 추가비용은 연간 2억9000만원으로, 부산시와 경남도가 각각 절반씩 부담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그동안 통행료 인하방법을 놓고 부산시·거제시 등 관련 지자체뿐 아니라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와 소통하고, 시행 협의체와 협업해 이러한 인하 결정을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출퇴근 할인, 지역민 할인 등에 대해서도 시민단체·부산시·거제시 등과 협의해 중장기 과제로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