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하고 친형 주민번호 부른 20대, 실형 선고

음주운전에 적발되자 다른 사람 행세를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음주운전에 적발되자 다른 사람 행세를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무면허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자 다른 사람 행세를 한 혐의(주민등록법 위반 등)로 기소된 A(25)씨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4단독(이용관 판사)은 10일 음주운전에 단속되자 친형 행세를 한 혐의를 받는 A씨에게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3일 오전 대구 중구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95% 상태로 운전하다 경찰에 단속되자 친형의 주민등록번호를 경찰에 불러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기 형 행세를 하며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서명까지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음주·무면허 운전에 그치지 않고 이를 감추기 위해 주민등록법 위반 범행까지 저질러 죄질이 불량하지만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자수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