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LF 피해자들, 우리은행장 고소…은성수 "공짜 점심은 없다"

우리·하나은행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ㆍ펀드(DLSㆍDLF) 피해자비대위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은행장 고소 의사를 밝히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우리·하나은행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ㆍ펀드(DLSㆍDLF) 피해자비대위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은행장 고소 의사를 밝히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투자했다가 원금 손실을 본 투자자가 시민단체와 함께 우리은행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10일 금융정의연대와 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 등은 총 95명의 '우리은행 DLF 상품 피해자 고소인단' 명의로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접수하며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은행은 DLF를 마치 '저위험상품' 내지 '안전자산'인것처럼 속여 적극적으로 판매할 것을 지시했다"며 "우리은행 본점은 자산운용사가 제공한 변동선 분석에서 나타난 원금손실 위험은 간과한 채 단순 과거금리 추이를 기준으로 실시한 테스트 결과만을 활용해 '원금손실 가능성이 거의 없는 상품'이라고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3월 22일은 이미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015%로 마이너스 영역에 들어섰을 뿐만 아니라 계속 하락 추세에 있었다"며 "손실이 예상되는 시점에서 신한은행과 IBK기업은행은 판매를 즉시 중단했지만 우리은행은 비이자수익을 편취하기 위해 더 판매한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이 판매한 DLF는 8000억원 수준으로 지난 9월 25일 잔액 기준 3500억원 정도의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약탈경제반대행동 공동대표인 이대순 변호사는 "있을 수 없는 금융상품이 탄생했고, 특히 정부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국책은행에서 이 상품이 예금자들을 대상으로 판매됐다는 것이 문제"라며 "은행의 상품심사위원회 등에 대한 철저한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DLF 투자자를 향해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는 발언을 내놓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은 위원장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기 책임으로 투자하는 것"이라며 "투자하는 분들도 안전한지 잘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금융정의연대 신장식 변호사는 "(공짜 점심은 없다는 말은) 피해자들의 가슴을 찢어놓는 망언이다"라며 "적극적으로 조치하며 잘 해결하겠다고 한 은 위원장은 피해자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DLF 사태를 놓고 우리은행장과 하나은행장을 상대로 한 피해자들과 시민단체들의 고소·고발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미 지난 1일 금융소비자원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장 및 임원, 프라이빗뱅커(PB)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사기 및 자본시장법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