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시장, 형사 고소 이어 가짜뉴스 유포자에 5억원 손배소

기자회견을 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기자회견을 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7일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했다며 강용석 변호사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한 데 이어 10일 5억원의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유튜브 방송 강용석 변호사 등 상대로
10일 부산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 제기
오 시장, “끌까지 책임 물을 것” 밝혀

오 시장은 이날 “8명의 변호사로 가짜뉴스 척결을 위한 변호인단(단장 조성제 변호사)을 꾸리고,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장과 개인의 명예를 훼손한 유튜버에 대해 5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이날 부산지방법원에 손해배상청구 소송 소장을 제출했다. 
 
변호인단은 “오거돈 시장은 유튜버들이 허위사실을 생산·유포해 본인과 시장으로서의 명예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으며, 이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어 5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청구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손해배상 금액은 오 시장과 변호인단의 논의 끝에 현실적으로 청구 가능한 액수로 정했으며, 이 금액은 애초 가짜뉴스가 불법 선거자금이라고 한 액수와 동일하다”고 전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법률 대리인이 지난 7일 오후 "가짜뉴스를 유포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오 시장의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있다.[사진 부산경찰청]

오거돈 부산시장의 법률 대리인이 지난 7일 오후 "가짜뉴스를 유포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오 시장의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있다.[사진 부산경찰청]

변호인단은 이어 방송금지 및 게시물 삭제 가처분 신청,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인 유튜브 측에 게시물 삭제요청, 방송 통신심의위원회 심의와 시정요구 등 다른 대응에도 착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변호인단은 이후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언론에 직접 알릴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황당하기 짝이 없는 가짜뉴스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끊임없이 반복, 확대되면서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개인에 대한 인격살인이자 공동체를 파괴하는 범죄행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모 전 MBC기자, 유튜버 김모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대리인을 통해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당시 오 시장 측은 “지난 8월 29일, 9월 1일, 10월 3일 방송 등 유튜브 방송 5건에서 지난해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최근에는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추행했다는 ‘미투’ 의혹까지 제기한 것은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라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0일 논평을 내고 “최근 강용석 전 의원 등 3명이 유튜브 방송에서 오거돈 시장 관련 허위사실과 가짜뉴스를 무작위로 유포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사법부의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 부대변인은 “가짜 뉴스와 허위사실 유포 등은 민주사회 질서를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점에서 이번 사안을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