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경부 장관 화형식까지…“산양 몇 마리에 지역 숙원 무산”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설악산 모형과 환경부장관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강원 양양군 남대천 둔치에서 열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 참석한 양양군민들이 설악산 모형과 환경부장관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악산오색케이블카사업을 백지화시킨 환경부에 대한 강원 양양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격화되고 있다. 친환경설악산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는 10일 양양군 양양읍 남대천 둔치에서 개최한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정준화 추진위원장은 “지역의 숙원이 산양 몇 마리 때문에 무산되게 됐다”며 “모든 책임은 환경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환경부는 적폐를 내세워 강원도와 양양군을 헌신짝처럼 버렸다”며 “사업을 불허하려면 일찍 할 것이지 수년 동안 끌어오다가 이제 와서 부동의 한 환경부를 그냥 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진하 양양군수는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 양양군민 모두가 단합된 힘으로 밀고 나가자”고 호소했다. 이양수 의원도 “이미 허가된 사업을 부동의 처리해 무산시킨 것은 환경부 직무유기이자 권한 남용”이라며 “환경부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설악산 사망’이 적힌 머리띠를 두르고 만장과 상여, 각종 플래카드를 앞세워 양양 읍내를 한 바퀴 도는 시가행진을 했다. 설악산 모형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불태우는 화형식까지 진행했다. 주민 대표 3명은 삭발을 단행했다.
 
환경부는 지난 9월 16일 해당 사업에 대해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동의’ 결론을 발표했다. 지난 2015년 8월 국립공원위원회에서 조건부 승인을 낸 뒤 4년 만이었다. 당시 승인 조건이었던 환경보호 대책 등이 제대로 보완되지 않았고, 멸종위기종인 산양의 서식·번식지 훼손과 등산객 안전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