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쇼가 무너졌다...다저스도 끝났다

클레이턴 커쇼(31)가 또 가을야구에서 무너졌다. LA 다저스의 2019 시즌도 끝났다.
 
클레이턴 커쇼가 8회 연속타자 홈런을 허용하고 강판돼 더그아웃에서 괴로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클레이턴 커쇼가 8회 연속타자 홈런을 허용하고 강판돼 더그아웃에서 괴로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끝난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선승제) 5차전에서 3-0 리드를 지키지 못한 채 3-7로 역전패했다. 시리즈 전적 2승3패가 된 다저스는 포스트시즌 첫 관문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다저스는 지난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했고, 올해도 내셔널리그 최고 승률을 거뒀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거치고 올라온 워싱턴 내셔널스를 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다저스 선수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다저스 선수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포스트시즌에 유독 약했던 커쇼를 최종전 불펜으로 활용하겠다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전략이 패착이었다. 2차전 선발로 나와 패전투수가 된 커쇼는 3-1로 앞선 7회 초 2사 1·2루에서 등판, 애덤 이튼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그러나 커쇼는 8회 초 선두타자 앤서니 렌던에게 솔로홈런을 맞았다. 이어 후안 소토에게도 솔로포를 얻어맞으며 3-3 동점을 허용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다저스 더그아웃의 선수들은 침통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분위기가 워싱턴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다저스는 흐름을 되돌리지 못했다. 결국 3-3이던 연장 10회 초 불펜투수 조 켈리가 하위 켄트릭에게 만루홈런을 얻어맞아 사실상 승부가 끝났다.
 

다저스를 꺾고 챔피언십 시리즈에 진출한 워싱턴 선수들이 함께 환호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다저스를 꺾고 챔피언십 시리즈에 진출한 워싱턴 선수들이 함께 환호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아시아 투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에 오른 류현진(32·다저스)은 NLDS 2차전 선발 등판(5이닝 2실점 승리)을 마지막으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