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광화문 집회 '조국 퇴진' 요구에 "법적절차 보고 판단"

9일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9일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저희가 답할 사안이라기보다는 검찰 수사나 법적인 절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면 될 일로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은 자신들의 의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등에 반영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하고 있다’는 질문에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청와대는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통령도 얘기했듯이 국민의 다양한 정치적 의사 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어느 진영이나 세력에 속하지 않더라도 검찰 개혁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지지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민의를 수렴해야 하는 정치권과 정부가 각자 역할을 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조국 장관 관련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리는 것과 관련해 지난 7일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로,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이는 국민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않게 검찰 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