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신입생 40% 특목고·자사고…고소득층 자녀 타대 2배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서울대 신입생 10명 중 4명이 자사고‧특목고·영재학교 출신으로 확인됐다. 서울대 장학금 신청자의 소득 상위 20% 비율이 다른 대학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가 기득권의 대물림 수단이 됐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영국 정의당 의원은 10일 서울대로부터 받은 ‘2019학년도 고교 유형별 졸업생 비중 현황’을 공개했다. 여 의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 중 자사고‧외국어고·과학고‧영재학교 출신은 43.6%였다. 학교 유형별로는 자사고 15.6%, 외국어고 9.5%, 영재학교 8.8%, 과학고 4.3% 순이었다.
일반고 졸업생의 비율은 50.9%에 그쳤다. 이날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대에서 제출 받은 ‘2016~2019년 세부 전형별 합격현황’에 따르면 일반고 출신 서울대 입학생 3분의 1은 기회균형‧지역균형선발 전형으로 합격했다. 최근 4년간 일반고 출신 서울대 합격생의 약 35%가 기회균형‧지역균형으로 합격했다.
 
서울대의 수시모집 기회균형 전형은 저소득 가구 학생, 농어촌 학생, 농생명계열 고교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뽑는다. 정시엔 특수교육 대상자, 북한이탈 주민이 대상이다. 지역균형 전형은 소속 고교 교장의 추천을 받은 학생(2명 이내)을 대상으로 선발한다.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차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뉴스1]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차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대는 다른 대학에 비해 고소득층 자녀의 비율이 높은 것도 확인됐다. 올해 국가장학금 신청자 중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을 제외한 일반신청자의 소득을 10분위로 나눠 분석한 결과, 서울대의 경우 소득 상위 20%에 해당하는 학생 비율이 52.02%로 다른 대학(26.93%) 보다 두 배 정도 많았다.
 
여영국 의원은 “이런 조사를 통해 서울대에 상류층의 자녀들이 입학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며 “서울대가 기득권의 대물림 수단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여의원은 “서울대가 지역균형선발을 확대해 입학전형의 공공성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