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87주기 이봉창 의사 추모식, 효창공원서 거행

10일(목) 오전 서울시 용산구 효창공원 내 이봉창 의사 묘전에서 제87주기 이봉창 의사 추모식이 거행됐다.
 
1901년 8월 서울 용산에서 태어난 이봉창 의사는 1932년 1월 8일 요요키 연병장에서 관병식을 바치고 환궁하는 일왕 히로히토를 향해 동경 경시청 정문 연병장에서 폭탄을 투척하고 현장에서 일제 경찰에게 체포됐다.
 
그 해 9월 이 의사는 동경 대심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같은 해 10월 10일 동경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31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회장 정수용)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에는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처장, 장호권 광복회 서울특별시지부장, 김형오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회장 등 보훈관련 인사와 일반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사, 추모사에 이어 헌화, 분향이 진행되며 이봉창 의사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