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집값 전망 뒤바뀌었다…전문가 62% "1년 뒤 상승"

1년 뒤 서울 집값에 대한 전문가 집단의 전망이 ‘상승’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0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동향 10월호에 실린 ‘2019년 3분기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5명 가운데 61.9%가 1년 후 서울 주택매매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2.5% 미만 상승은 41.9%  ▶2.5~5% 미만 상승은 18.1% ▶5% 이상 상승은 1.9%였다.  
자료: KDI

자료: KDI

지난 1분기에는 1년 뒤 서울 주택매매 가격이 ‘하락’할 것이란 응답률이 59.4%('상승' 응답은 16%)로 더 많았는데, 지난 2분기에는 상승 전망이 58.3%로 분위기가 바뀌더니, 이번 분기에는 상승세에 표를 던지는 비중이 더 늘어난 것이다.
 
김성태 KDI 경제전망실장은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바뀌었다기보다는, 최근 일부 지역에서 집값이 올랐다는 뉴스 등에 따른 심리적 요인이 일정 부분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라고 풀이했다. 서울의 매매가격 상승률이 높다(‘높음’+‘매우 높음’)고 응답한 비중은 54.3%로 전 분기(41.5%)보다 확대됐다. 최근 서울 집값 상승이 예상보다 더 가파르다고 보는 사람이 많다는 의미다. 
자료: KDI

자료: KDI

그러나 비수도권에 대한 전망은 달랐다. 전체 응답자의 58.1%가 1년 뒤 주택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와 같은 것이란 예상은 33.3%였고, 오를 것이라는 전망은 8.6%에 불과했다.
 
전문가들은 현행 수준의 금융규제와 세제 관련 부동산 정책을 대체로 지지했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규제에 대해서는 지지하는(‘현행 유지’ 또는 ‘강화’) 응답 비중이 각각 66.7%ㆍ70.5%에 달했다. 세제와 관련해서도 재산세ㆍ종합부동산세ㆍ양도세 등은 지지 입장이 더 많았다. 다만 취·등록세는 ‘완화’ 응답이 61.9%로 더 높았다. 민간택지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서는 현행 유지 의견(53.3%)과 연기 또는 반대의견(46.7%)이 서로 맞섰다.
 
이번 조사는 학계ㆍ연구원ㆍ금융기관 및 건설사 등 부동산 관련 전문가 105명을 대상으로 9월 17~23일에 실시됐다. 
자료: KDI

자료: KDI

7개월 연속 '경기 부진' 판단 이어가

한편 최근 경기인식과 관련 KDI는 7개월 연속 ‘경기 부진’ 진단을 내놨다. KDI는 “최근 우리 경제는 소비가 확대되었으나, 수출이 위축되면서 경기 부진이 지속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 상황에 대해 ‘둔화’라고 진단했고, 4월부터 7개월째 ‘부진’이라는 단어를 사용 중이다.  
 
KDI는 “소매판매액과 서비스업생산 증가 폭이 확대되면서 소비 부진은 완화됐다”며 전달과 달리 '소비가 확대됐다'는 표현을 추가했다. “그러나 수출과 투자의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광공업과 건설업을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한 상황”이라고 봤다. 
 
KDI는 최근 커지고 있는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9월 소비자물가의 하락은 전월보다 농산물과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폭이 확대되며 발생한 일시적 현상”이라며 “이를 수요 위축이 심화하는 것으로 해석하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김성태 실장은 "경기 부진이 일부 완화했지만 여전히 낮은 레벨에 있어 전체적으로 횡보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