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방송 뉴스 중인데…美 NBC보도국에 난입한 4살꼬마의 정체

9일(현지시간) 미 NBC 아침 뉴스 중 앵커 코트니 큐브의 아들이 등장했다. [미 NBC 트위터 영상 캡처]

9일(현지시간) 미 NBC 아침 뉴스 중 앵커 코트니 큐브의 아들이 등장했다. [미 NBC 트위터 영상 캡처]

미국 NBC가 4살 꼬마에게 습격 당했다. 9일(현지시간) 미 NBC 워싱턴 뉴스 스튜디오는 아침 뉴스 도중 스튜디오에 난입한 꼬마 때문에 방송 사고가 났다. 당시 앵커는 터키와 시리아 충돌 관련 심각한 속보를 전하고 있었다.  
 
NBC측에 따르면 스튜디오에 등장한 아이는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 코트니 큐브의 아들이다. 영상을 보면 큐브가 "터키가 시리아를 침공했다"는 속보를 전할 때 아들이 큐브의 오른쪽 뒤에서 등장했다. 아이는 터키와 시리아 충돌이라는 심각한 뉴스 분위기에 아랑곳 하지 않고 천진난만한 얼굴로 엄마 큐브에게 달려갔다. 
 
아이는 큐브에게 "엄마"라고 부르며 안아달라는 듯 가슴을 잡아당겼다. 아들이 자신을 향해 다가오자 큐브는 웃으면서 "죄송하지만 제 아이가 들어왔어요"라고 말했다. 이 모습은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곧바로 화면은 자료화면으로 전환됐지만 큐브는 흔들림 없이 뉴스를 진행했다.  
 
NBC측은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가끔은 긴급 속보를 내보내는 동안 예상하지 못했던 사건이 발생하기도 한다"면서 방송 사고 장면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사연은 이렇다. 이날 오전 터키가 시리아 공습을 시작하면서 큐브는 뉴스에 긴급 투입되어야 했다. 갑작스런 스케줄로 아이들을 유치원에 데려다 줄 수 없었던 큐브는 쌍둥이 형제를 데리고 출근했다. 
 
큐브의 사연이 알려지자 전 세계 시청자들은 워킹맘의 현실이라며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NBC 측이 트위터에 게시한 영상은 10일 오전 10시 기준 6500번 이상 리트윗되었으며, 1800개 이상의 답글을 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