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드기 물려 쯔쯔가무시 걸리면 심장질환 위험,세계 첫 확인

진드기를 막기 위해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진드기를 막기 위해 방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가을의 불청객 중 하나가 ‘쯔쯔가무시병’이다. 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는 급성 질환인 쯔쯔가무시병은 진드기 개체 수가 많아지는 9~11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2018년 쯔쯔가무시 환자의 48.5%가 11월에 진료를 받았다. 그런데 쯔쯔가무시병이 오한과 발진, 근육통 등의 증세에 그치지 않고 심장질환 발생률ㆍ사망률까지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둘 사이의 연관성이 밝혀진 것은 세계적으로 처음이다.
 

중증 쯔쯔가무시 걸린 뒤 심방세동 발병 가능
합병증 동반되면 감염 3개월 내 사망률 상승
"중증 쯔쯔가무시 감염 시 심전도 검사 필요"

을지대병원 강기운(심장내과)ㆍ장석용(예방의학교실) 교수팀은 2006~2016년 쯔쯔가무시 진단 환자 23만3473명(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의 감염 후 심장질환 발생 여부와 사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 중 1%(2402명)에서 쯔쯔가무시 발병 후 기존에 없던 심방세동이 새로 나타났다. 심방세동은 정상 범위를 벗어나 불안정하게 뛰는 심장 박동을 말한다. 심방세동 나타난 환자는 여성이 1362명으로 남성(1040명)보다 많았다.
 
심방세동이 새로 나타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와 비교해 급성 심부전, 허혈성 심질환이 발생할 확률이 각 4.1배, 1.9배 뛰었다. 급성 심부전과 허혈성 심질환까지 나타난 환자는 쯔쯔가무시 감염 후 3개월 이내에 사망할 위험성도 2.4배, 13.7배씩 급증했다.
 
결국 중증 쯔쯔가무시에 감염되면 부정맥 질환의 일종인 심방세동이 나타날 수 있고, 급성 심부전ㆍ허혈성 심질환 같은 합병증이 동반 발생할 위험성이 높아지는 식이다. 또한 이는 감염 3개월 내 사망률도 크게 높아지는 악순환으로 연결된다는 게 새로 밝혀진 사실이다. 앞으로 쯔쯔가무시 환자들의 심방세동 발생 여부를 확인하면 치명적인 심혈관질환 합병증을 조기에 진단하고 사망률도 줄일 수 있다는 의미다.
심전도 검사를 받고 있는 남성. [중앙포토]

심전도 검사를 받고 있는 남성. [중앙포토]

쯔쯔가무시에 걸리지 않도록 예방하려면 진드기와 접촉을 차단해야 한다. 풀밭에 그냥 앉거나 눕는 건 금물이다. 야외 활동 시에는 긴 소매 옷을 입는 게 좋다. 집으로 돌아오면 샤워하면서 몸에 붙어있는 진드기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을지대병원 강기운 교수는 "심장질환과 돌연사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들에게서 쯔즈가무시가 진단되는 일이 몇 년간 반복되면서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중증 쯔쯔가무시병에 감염됐거나 이미 심장질환을 갖고 있던 환자가 쯔쯔가무시에 새로 걸렸다면 항생제 치료와 함께 심전도 검사도 지속적으로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이뤄진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 학술지인 'Clinical Cardiology' 최근호에 실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